아킬레우스의 노래
매들린 밀러 지음, 이은선 옮김 / 이봄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N 아킬레우스의 노래 ㅡ 매들린 밀러 , 이은선 옮김 , 이봄


 

그는 흙처럼 짙은 눈빛으로 나를 바라보았다 .

" 같이 가줄래 ?" 그가 물었다 .
그칠 줄 모르는 사랑과 비애의 아픔 . 다른 생이었다면 나는 거절할 수 있었을지 모른다 . 머리를 쥐어뜯고 비명을 지르며 그의 선택을 그 혼자 책임지게 할 수 있었을지 모른다 . 하지만 이번 생에서는 아니었다 . 그는 트로이아로 건너갈 테고 나는 심지어 저승까지 그를 따라갈 것이었다 . " 응 . " 나는 속삭였다 . " 그래 ."
(본문 218 쪽 )

" 내가 써두었다 . " 그녀가 말한다 . 처음에 나는 무슨 뜻인지 이해하지 못한다 . 하지만 그녀가 비석 위에 새긴 이름이 내 눈에 들어온다 .  아킬레우스 라고 적혀 있다 . 그리고 그 옆에 파트로클로스가 있다 .
" 가거라 . " 그녀가 말한다 . " 그 아이가 널 기다리고 있다 . "

 

(본문 468 쪽 )

신화를 다르게 각색했다고 해서 호기심이 동했지만 이 정도일줄은 몰랐다 . 신화이야기 하면 문장이 사실 그렇게 착 달라붙는 몰입력을 보이기 힘들지 않나 . 적어도 나는 그렇다 . 그런데 이 책은 펼쳐 들자마자 기존의 신화 같지 않은 문체와 흡입력으로 나를 끌었다 . 작가는 이 신화를 다룬 여러 화가의 그림을 보고 흥미로운 지점을 찾아냈고 이 소설이 탄생했다고 한다 . 한점 그림에서 시작된 상상력 . 마차를 타고 전장을 누비는 아킬레우스 . 그리고 또 다른 아킬레우스 ( 파트로클로스 ) . 최고의 전사는 단 한명에 주어지는 이름인데 죽음은 둘이라는 야릇한 예언 . 그 예언을 어떻게든 비켜가려고 애쓰는 연인과 어머니 . 그들을 중심으로 이야기가가 쫘악 펼쳐진다 . 


귀족 아들의 죽음에 책임을 지고 유배된 메노이티오스의 아들 파트로클로스 , 변명이나 거짓을 모르던 소년 . 조금만 영악하고 조금만 비열했다면 그는 아킬레우스를 비켜갈 수 있었을까 ? 신들의 신탁을 받은 최고의 전사 아리스토스 아카이오이 운명을 타고난 아킬레우스를 ...아킬레우스의 어머니이자 님프인 테티스의 파트로클로스에 대한 증오를 마지막에 가셔야 나는 이해하게 된다 . 신과 인간 사이에서 그들의 운명을 아는 , 아들에게 죽음을 받아드리게 만들 연인으로서의 파트로클로스가 테티스는 얼마나 미웠을까 . 그러면서도 그가 아니면 운명이나 예언이 완성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던 어머니 테티스의 슬픔 . 


파트로클로스는 아킬레우스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움직이지만 그 움직임이 결국은 운명의 수레바퀴였음을 모르고 달린다 . 아킬레우스의 갑옷과 마차 , 창을 들고 ... 죽음을 향해서! 아킬레우스는 곧 돌아올 거라고 믿고 기다리지만 돌아온 건 파트로클로스의 싸늘한 주검 . 아킬레우스는 복수를 하고 신화처럼 죽는다 . 신들의 잔인한 장난 . 


역사서처럼 이미 쓰인 과거처럼 , 이들의 운명과 끝을 알면서도 읽고야마는 내가 있다 .  이미 쓰인 신화를 바꿀 수없는 인간인 우리에게 작가가 열어주는 매혹적인 틈새를 엿본다 . 다르게보면 어쩌면 다른 사실도 보일지 모른다는 또다른 예언만 같다 . 거친 남성들의 세계가 이렇게나 말랑하고 따듯할 수 있다니 ... 책을 끝내고도 여운은 쓴 커피처럼 길고 길었다 .  이 아름다운 청년들이 나는 여전히 케이론의 아래에서 행복하게 웃고 있기를 소망하게 된다 . 따사로운 햇살아래를 달리고 시원한 호수에서 물장구를 치며 환하게 웃고 있다면 ! 어쩌면 우리가 소망하는 한 그들은 죽어도 죽은 게 아닐지도 모르겠다 . 그들의 죽음을 다르게 받아들여보자 그런다 . 그것이 죽음이 끝이 아닐 이유 아니겠나 하고 ...


 

가지 마요 . 그들에게 애원한다 . 그렇게 떠나면 내가 편히 쉴 수 없잖아요 .  
(본문 458 쪽 )

오탈자 ㅡ p. 391 / 위에서부터 열번째 줄 ㅡ> 가르려드리기도 하였지요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8-03-28 21: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이야기의 교훈은 그런 걸지도 모릅니다.

˝ 타인의 물품을 허락없이 사용하면 안됨˝

또는

˝위험.
남의 옷을 함부로 입지 마시오.˝

그렇지만 이렇게 답안을 작성하면 과락 주시겠지요.
뭐든 아닌 것 같아도 정해진 답이라는 것이 있는 것 같습니다. 시험에는.^^;

그장소님, 편안한 밤 되세요.^^

[그장소] 2018-03-28 21:30   좋아요 1 | URL
틈새를 노리고 , 계속 생각하고 생각하라~ 는 주문이 필요할 것도 같아요!^^
예언된 운명이라는 정답지 , 뻔한 답도 인간은 안간힘을 쓰기에 멋진거 같아요!^^
서니데이님도 좋은 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