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비하인드 허 아이즈
사라 핀보 / 북폴리오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하인드 허 아이즈 ㅡ 사라 핀보로 지음, 김지원 옮김 , 북폴리오 .

가끔 하는 생각이지만 , 내가 별로 큰 능력이 없는 상태의 인간이란데 감사를 할 때가 있다 . 인간이란 습득의 귀재들이라서 아주 조그마한 일 하나에서도 그걸 다른 형태로 , 끊임없이 형질 변화는 물론이고 거기에서 더 나아가 완전히 다른 창조를 해내기도 하는 족속들이니까 . 웬만해선 그냥 있는 그대로를 두지 못하는 호기심을 타고 났다고 해야 하는 걸텐데 , 이게 인류의 획기적인 큰 걸음일때마다 전율과 동시에 두려움이 이는 걸 보면 나는 일단 호기심을 잘 관찰'하는 쪽의 인간 부류 인지도 모른다 . 예를 들어 말하면 돌다리도 두들기느라 그게 몇번을 두들기니 마침내 무너지더라 하는 기록을 말해줄 수 있는 쪽의 유형이랄까 ? 우연히 아주 반응이 뜨거운 심리 스릴러 소설의 리뷰'를 만났다 .

리뷰들이 엄청났는데 이런 스포일러'가 진짜 , 정말 , 눈꼽만치의 배려도 (?) 없어서 그 많은 리뷰를 대충 다 뒤졌는데도 그 망할 반전이란 걸 알 수 없었다 . 신문기사에도 대대적으로 홍보할 만큼의 반전이라니 , 이 정도면 바로 눈 앞에 답이 있단 얘기나 같다 . 그러니까 브루스 윌리스가 귀신이다 . 처럼 , 눈 앞에 진실을 가져다 놓고 손가락을 흔들고 있는데 우린 볼' 수 없는 상황이란 그 말일 것이다 . 그러니까 유령을 찾아야 하는 거겠지 ? 도저히 리뷰만으론 갈증이 나서 ebook을 서둘러 구입했다 .

이 이야길 듣는 중에 틈틈히 온다 리쿠의 개정판 몽위를 재독했다 . 안그래도 새 리뷰를 써야하는데 , 새로운 시점이 뭐 없을까 고민하던 참이었다 . 둘 모두 꿈을 볼 수 있다는 흔히 말하는 자각몽 , 몽찰의 이야기이다 . 아 , 그러고 보니 요즘 드라마도 하고 있다 . 당신이 잠든 사이에 ㅡ라고 , 이종석과 수지가 나와서 미심썰쿵( 미스터리 심리 스릴 썰렁 심쿵 드라마 의 준말 정도 ㅡ내맘대로사전)을 찍고 있다 . 그것도 서로의 꿈을 꾼다 . 예지몽 같은 걸 . 요즘은 하도 앞서나가는 걸 좋아하다보니 스포일러도 그렇고 , 미래를 미리 알거나 보면 , ㅡ 이 본다 " 는 게 중요한 것 같다 . 안다는 것 , 깨닫는 것 보다는 보이는 것, 보여지는 것 , 보다 , 본다 , 봄 , ㅡ 있는 그대로의 순간만을 단편적으로 볼 뿐인데도 , 이 본다는 행위 자체에 굉장한 의미가 있는 것처럼 보여지는 것에 많은 것들을 내걸고 사는 것 같을 때가 있다 .

어쩌면 내 리뷰도 그 중 한 몫이구나 생각하니 웃음이 난다 . 그런데 멈추진 않는 걸 보면 , ( 이 많은 리뷰 생산을 !) 나도 안돼 ~! 바보같은 루이즈 ~ 할 입장이 아니게 된다 . ㅋㅋ뭔 소리냐고 ? 벤자민 프렝클린의 그 말은 꼭 세 사람을 빗댄 비밀 모의를 말하는 건 아닐게다 . 

눈 먼자들의 도시 ㅡ 주제 사라마구 ㅡ를 보면 온통 눈이 먼 사람들 속에서 홀로 눈(앞)이 보이는 그녀 ( 이름 생각안나고 , 검색하실거죠?) 만이 완벽한 이방인이 될 처지였다 . 들키기 전까진 그녀도 눈먼 행세를 해야 했다 . 그걸 잇점으로 만들 수 있을 때까지는 ,  관계가 평평해지고  인간들이 ( 암등의 불치병에 걸렸을 때 , 대부분의 사람들이 받아들이는 감정의 단계를 따른다고 치면 ) 체념 상태에 접어들어서 주변 정리를 하기 앞 단계 쯤에 이르러서야 그녀는 자신만이 할 수 있는 것을 하기 시작한다 . 그 때가 비밀이 힘이 되는 시점이라고 봐도 될까 싶다 . 

여기 비하인드 허 아이즈 속에선 우릴 혼란으로 몰아넣는 장치인 브라인드로  그때( 과거 , 롭과 아델의 과거 ) 와 현재의 시점 변화가 , 또 매우 아름답다고 표현되는 데이비드의 부인 아델의 입장과 그보다는 조금 덜 매력적인 신체조건으로 표현되지만 단번에 데이비드가 사랑에 빠진 인물 루이즈의 입장이 교차되면서 시선을 교묘하게 가리는 역할을 한다 . 그 중심엔 언제나 데이비드 , 뭔가 문제가 있어 보이는 남자가 있다 . 

제목에도 나오듯 어째서 비하인드 허 아이즈 인걸까 ,를 읽으면서 내내 생각하며 내용을 쫓아갔다 . 당연 먼저 반전을 찾으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였다 . 두 여자와 한 남자라는 지극히 평범하다면 평범해보이는 통속적 삼각관계 속에서 과연 놀라운 반전이 만들어질까 . 만들어 진다면 아마 저 자각몽이 할 수있는 일이 최대가격이 될테지 . 

말했듯 나는 먼저 몽위라는 소설을 읽었다 . 그리고 인셉션 , 마이너리티 리포트라는 영화도 알고 있고 , 꿈으로 도달할 수 있는 최대치의 인간 승리(?) 를  인간이 만들어 낸 가시적 효과를  볼 만큼은 봤다고도 할 수 있는데  ㅡ 그렇다면 , 답은 먼저 찾았을까 ? 말하자면 그렇다 ㅡ이다 .

내가 좀 예외적 인간이라 그런지 , 남들이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 부분을 오히려 잘 보는 편이라 그런지 모르지만 이 책의 단서는 자꾸만 그때 ' 로 돌아가 롭과 데이비드가 장원에서 만나고 아델 혼자 뭔가 붕 떠있는 심리를 보일 때 이 예사롭지 않은 어설픈 심리전을 보고 더 있어야 할 부분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맨 앞 장으로 돌아갔다 . 그리고 천천히 문장을 음미해 봤다 . 아델은 그렇게 노력하지 않아도 데이비드는 그녀를 죽을 만큼 사랑하던 사이 였는데 , 이제는 아델이 노력을 해도 데이비드의 마음을 살 수가 없는 상태가 된 것을 보면서 , 상상했다 . 너 , 누구니 ? 하고 ... 몸은 아델일 수 있지만 그 속은 아델이 아니구나 ㅡ 하고 , 

자 , 그럼 나머지 떡 밥은 그린듯이 쫓아가는 여러분의 상상의 곤욕을 나도 즐길 차례이다 . 어째서 그렇게 되고 마는지는 , 직접 읽어 보시라고 해야 반전 내용 없는 스포 없음의 리뷰가 주는 , 고통을 좀 같이 나누게 될 테지 ... 이만해도 너무 많은 답을 줘 버린 후라서 ... 출판사에서 항의가 오지나 않을까 걱정이다 . 

나의 빵 부스러기로 저 위의 인용문들을 친절하게 떨어뜨리고 간다 . 황정은의 인터뷰는 ebook / 문학동네 / 젊은 작가의 책에서 가져 왔다 .
읽으며 어찌나 웃었는지 , 그렇지 ... 문학 속 인물 중에 누군가 되고 싶다면 하는 질문에 황정은 작가는 그런 것이 되고 싶을 리가 있겠냐고 한다 . 내가 하는 내 체험 . 나의 체험이 아니고는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일깨워주는 대목이다 . 




Q ㅡ 고인이 되었거나 살아 있는 작가들 가운데 누구라도 만날 수 있다면, 누구를 만나고 싶습니까? 만나면 무엇을 알고 싶습니까?
A ㅡ 작품으로 충분합니다. 내가 사랑하는 작가들이여, 많이 써주세요. 많이 많이 써주세요. 그래도 누군가를 만나야 한다면 미래의 나를 만나고 싶다. 마지막으로 뭘 썼는지 묻고 싶어요.
Q ㅡ 문학 속 인물 가운데 누구라도 될 수 있다면 누가 되고 싶습니까?
A ㅡ 문학 속 인물이라뇨, 그런 것이…… 되고 싶겠습니까?
(알라딘 eBook - 젊은 작가의 책 :황정은 작가 편 - 중에서)

불을 끄고 창문에 비친 내 모습을 보았다 . 나는 아름다웠다 . 항상 나 자신을 신경 써서 가꿨으니까 . 그런데 왜 그는 여전히 나를 사랑할 수 없는 걸까 ? 그를 위해 이렇게 많은 일을 했는데 왜 우리 삶이 내가 바란 대로 , 내가 원한 대로 되지 않는 걸까 ? 우리에겐 돈도 많다 . 그는 꿈꾸던 직업을 가졌다 . 나는 그저 , 흠 잡을 데 없는 아내가 되고 그에게 완벽한 삶을 만들어 주기 위해 노력해 왔다 . 그런데 왜 그는 과거를 놓아주지 못하는 걸까 ?
( eBook 본문중에서 ,<비하인드 허 아이즈> )


댓글(0) 먼댓글(1)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문학과 사람사이에서의 갈등
    from 몽원의 길옆 풍경 너머 2017-12-13 17:53 
    이곳 활동을 재개하면서 주로 혼잣말을 하고 있지만, 슬슬 이제 친구들의 서재도 돌아보고 있는 중이다. 사실, 친구라고 해봐야 나를 팔로잉 해주어서 나 또한 그에 대한 응답으로 팔로워를 해 친구가 된 케이스가 전부지만, 그럼에도 친구 목록에 있는 대다수의 분들은 나보다 훨씬 많은 책들을 읽었고, 나보다 훨씬 나은 글들을 추구하는 분들이다. 그중 가장 오래된 친구분인 - 사실 어쩌면 여기 정착하게 된 계기를 마련해준 - 그장소 님의 서재를 오늘 탐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