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아닌
황정은 지음 / 문학동네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ㅡ양의 미래

가장 자주 펼쳐본 것은 서른다섯 나이에 강에 투신해 목숨을 끊은 소설가의 단편들이었다 . 여러 소설가의 단편을 모은 책 안에 그 소설가의 단편 두 개가 실려 있었다 . 초기에 쓴 것과 죽을 무렵에 쓴 것이었다 . 첫번째 것은 간결하면서도 힘이 있었으나 두번째 것은 병신 같았다 . 별것 아닌 것을 가지고 강박적으로 사로잡히고 울적해하고 비참해하다가 마침내는 더는 글을 쓸 만한 힘이 없다 , 그런 상태로 살아가는 것이 괴롭다는 문장으로 마무리되고 있었다 .

소설가는 마지막 순간에 걱정되지 않았을까 . 내가 죽을 때는 어떨까를 나는 생각했던 것 같다 . 병신 같은 건 싫다고 생각했다 . 특히나 마지막에 병신 같은 걸 남기고 죽는 건 싫다 . 걱정이 될 테니까 말이다 . 세상에 남을 그 병신 같은 것이 .


ㅡ본문 43 쪽 ㅡ




병신 같은 것이 남겨지면 걱정이 되지 않나 , 라니 ...

남의 얘길하듯 표현하는 관점이면서 또 동시에 자신의

입장에서 그 병신 같은 것을 대변하려는

상냥함 . 신선함 . 신산함 .

그 찌질한 것이 본래 자신의 한 부분인냥 , 마치

팔 한짝 다리 한 짝 내어 놓고 가듯 표현하다니 ,

작가는 시니컬한 표정으로 퉁퉁 대듯 말하지만 사뭇

걱정을 품고 묻는다 . 뒤에 남는 것들을 생각해보라고 ...

잘 추스려 가야하지 않겠냐고 .

별 것 없는 삶이어도 세상 끝에 버려진 신발 한 짝처럼

떨궈 놓고 가서야 쓰겠냐고 ...

상냥하게 등을 두들겨 달래듯 말해준다 .

잘 챙기셔야죠 .. 하듯이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galmA 2017-01-23 22: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언젠가 어떤 감독이랑 애기하다 ˝작품은 자기 만족일 뿐이다˝라는 걸로 논쟁하다 사이가 틀어졌죠ㅎㅎ; 누가 그런 입장이었는지 지금은 가물ㅋㅋ

[그장소] 2017-01-23 22:59   좋아요 1 | URL
아, 본인 체험담?!^^ㅋ 그럼, 지금은 자기만족 아닌 쪽이 누구? ( 아무도 아닌 ㅡ이래잖아!^^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