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에 있는 서점
개브리얼 제빈 지음, 엄일녀 옮김 / 루페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대 이상의 재미가 있다.

해피엔딩으로 짝짝 박수치고 끝내는 엔딩이 아니라서 더욱 좋았다.
젠더에 대해, 인종에 대해, 무척 배려가 되어 있는 착한 이야기.

사실 꼿힌 부분은 에이제이의 싫어요 리스트인데, 혼자 사는 편이 확실히 수월할 이 사람에게 동질감을 느꼈기 때문. (그 중 가장 공감한 싫어요는 데이비드 포스터 월리스... 였다 무릎치며 공감함)

한명씩 빈틈을 메꾸듯 삶을 채우며 등장하는 맞춤 가족이야기는 마음을 몽글몽글하게 하는 구석이 있다.
더하여 미국 문학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들도 읽는 재미에 더해진다.

- 하여간 나는 수집용 책들은 질색이야. 죽은 종이 뭉치에 다들 왜 그렇게 환장하는지. 중요한 건 거기 담긴 생각이라고, 이 사람아. 그 문장들. - 54

- 마야. 우리가 스무살 때 감동했던 것들이 마흔 살이 되어도 똑같이 감동적인 건 아니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야. 책에서나 인생에서나 이건 진리다. - 57

- 때로는 적절한 시기가 되기 전까진 책이 우리를 찾아오지 않는 법이죠. - 119

- 장편소설도 분명 그 나름대로 매력적이지만, 산문 세계에서 가장 우아한 창조물은 단연 단편이지. 단편을 마스터하면 세상을 마스터하는 거야. - 297


2019. jul.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