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부작 사부작 오늘의 드로잉 - 전2권 - 손그림으로 담아내는 소소한 나의 일상
박진영 지음 / 영진.com(영진닷컴)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부작 사부작 오늘의 드로잉>은 색연필을 이용해서 자신의 소소한 일상을 손그림으로 담아내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책은 <사부작 사부작 오늘의 도로잉>과 <사부작 사부작 오늘의 드로잉 컬러링북. 그리고 엽서 7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메인북은 일러스트레이터가 자연 속의 풍경, 소소한 일상, 간단한 과일, 채소 등을 그리는 순서와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컬러링북에는 <사부작 사부작 오늘의 드로잉> 메인북에 있는 20가지의 그림의 밑그림이 담겨 있다. 연하게 색상까지 표시되어 있기 때문에 색연필로 칠하면 예쁜 한 장의 멋진 그림이 된다.

또한, 20장의 그림은 한 장, 한 장 뜯을 수 있게 되어 있어서 벽에 붙여도 되고, 책상 위나 책꽂이의 빈 공간에 세워 둬도 좋다.

바로 이런 그림들이 나만의 갤러리를 만드는 것이 아닐까~~

아래 그림은 '포도소녀'이다. 포도 그림에 소녀 그림을 접목시켜서 한 장의 멋진 그림이 됐다.

 

 

그리고 엽서 7종은 마음 한 켠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는 그림들로 채워져 있어서  손글씨로 소식을 전하고 싶은 사람에게 사연을 적어서 보내면 된다.

책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손그림은 디테일하게 세밀하게 그리기 보다는 슥슥 그려서 한 장의 그림을 완성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이 책의 저자인 '박진영'은 어릴 때는 작은 창고 또는 책상 밑에 들어가는 것을 좋아했다. 그 안에서 상상의 나래를 펼치곤 했는데, 그 상상 속의 세상이 낙서가 됐다.

낙서를 좋아하던 어린이는 그림 그리기를 즐기다 보니 자연스럽게 일러스트레이터가 됐다.

그는 자신이 가장 잘 하는 일을 즐기면서 하니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 아닐까 생각된다.

그의 그림의 바탕이 된 5년 간의 산골 생활은 자연을 벗삼아서 살면서 풍성한 그림의 소재가 된다.

자연 속에서 시시각각의 변화하는 계절의 모습을 느끼면서 살았던 경험이 작품 속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세련된 그림은 아니지만 보면 볼수록 정감이 넘치는 그림들이다.

 

 

이 책은 그의 산골 라이프이 모습을 기반으로 계절, 사람, 사랑, 공존의 4게 PART로 나눠  <벌써 일 년>, < DEAR MY>, <ONLY YOU>, <LIFE>로 구성된 그림 그리기 책이다.

우선,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는 스케치북, 색연필, 샤프, 종이, 연필깎이, 칼 등을 준비하면 된다.

초보이기에 집에 있는 스케치북과 색연필을 찾아서 그림을 따라 그려 보자.

학창시절 미술시간이 생각나기도 한다. 그림 그리기에 자신감이 생기면 새로운 그림그리기에 도전해 보아도 좋을 듯하다.

 

 

 

아주 간단한 과일, 채소, 식물, 소소한 일상의 공간, 풍경 등을 색연필을 사용해서 그림을 그리는 방법을 설명해 주는데, 쉽게 따라서 그릴 수가 있다.

 

그림을 따라 그리고 나면, 책의 마지막 부분에는 SMALL ESSAY인  '나의 산골 운주 라이프'가 실려 있다.

 

에세이의 내용은 저자가 산골 생활을 했던 2013년부터 2018년, 5년 동안의 일상의 이야기이다. 이 기간은 그에게 일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특별하게 만들어 준 산골에서의 순간들이었다.

우리들이 접할 수 있는 모든 공간들이 그림의 좋은 소재가 될 수 있다. 가능하면 자신의 집을 그려 보면 어떨까? 

 

 

저자는 일상 속에서 작고 소중한 행복인 소확행을 만끽하며 살았다. 그 이야기들이 색연필로 그린 손그림으로 기록되었다.

 

 

이 책은 계절, 사람, 사랑, 공간으로 나눠 구성한 색연필 드로잉 북입니다.

따뜻한 감성의 색연필 일러스트로 채워진 이 책과 함께 즐겁게 드로잉하다 보면

자신의 취향이 가득 담긴 그림을 그릴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하는 행복한 시간, 나를 편안하게 해주는 사물 등

일상 속 작고 소중한 행복을 손그림으로 기록하고 전시하여 나만의 갤러리를 만들어 보세요.

( 책 뒷표지 글 중에서)

 

이렇게 한 장, 한 장 모여진 그림들은 나만의 캘러리에 전시하고, 그 때의 행복을 마음 속에 간직해 보도록 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