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1시 45분, 나의 그림 산책 - 혼자 있는 시간의 그림 읽기
이동섭 지음 / 홍익출판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새벽 1시 45분, 오롯이 혼자가 되는 시간.

많은 사람들은 이 시간에 뭐를 할까? 아마도 하루를 마치고 달콤한 잠에 빠져 있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전에는 나에게 이 시간은 책을 읽는 시간이었지만 요즘은 잠을 청하는 시간이다. 아니면 금방 잠에 들었거나.

새벽 1시 45분에 이 책 저 책을 뒤적이며 책 속의 그림을 보면서 공감을 느낀다면 그 또한 멋진 시간이 아닐까....

그런데, 어떤 의미에서는 외로운 사람에게는 혼자 있는 이 시간이 힘겨울 수도 있겠다.

어제는 <새벽 1시 45분, 나의 그림 산책>을 읽으면서 이 시간을 지나쳤다. 책의 내용이 폭넓게 펼쳐져서 읽는 내내 이 생각, 저 생각을 하게 한다.

이 책의 저자인 '이동섭'은 '예술작품으로 인문학을 이야기하는 예술인문학자' (저자 소개글 중에서)이다. 대학에서는 광고홍보학을, 파리로 유학을 가서는 사진학, 조형예술학(현대무용), 박사 학위는 예술과 공연미학을 전공했다.

그래서인지 책의 내용이 그림, 음악, 영화 등에 걸쳐서 다양하게 펼쳐진다. 물론, 자신의 일상과 생각이 담뿍 담긴 에세이다.

 "'파리 유학 시절부터 혼자 있자니 심심하고, 친구를 만나자니 부담스럽던 날에는 그림을 찾았다. 좋은 그림을 혼자 보는 외로움과 혼자 봐서 좋은 그림을 즐기는 은밀함이 부딪혀 한 줌의 생각들이 솟아났고, 세상과 사람에 대한 오해와 미움은 옅어졌다. " (저자 소개글 중에서)

 

" 혼자 있어 즐거우면 고독이고, 고통스러우면 외로움인 것이다. " (p. 23)

살면서 다른 사람과 소통하고 공감하고 즐기는 것도 좋지만 때론 혼자만의 즐기기를 찾는 것도 삶의 활력소가 된다.

혼자 즐기는 방법도 다양하다. 누군 낚시를 하고, 누군 등산을, 또 누군가는 책을 읽고...

내가 찾은 혼자 즐기는 방법 미술 전시회, 박물관 관람 그리고 연주회 가기.

이제는 뮤지컬 관람도 혼자 해 볼까 하는 생각이다.

그런데, 혼자 즐기기 중에 가장 많이 해 본 건 아무래도 책읽기와 전시회 가기다.

미술 전시회나 사진 전시회를 가면 같이 갔을 때 보다 훨씬 집중을 해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내가 좋아하는 작품 앞에서 작가의 마음을 생각해 볼 수도 있고, 작품 속에 빠져 들어갈 수도 있고.

저자는 " 인생을 길고 재미있게 살기 위해서는 혼자를 즐길 수 있어야 한다고 믿는다."라는 글을 썼다.

이 문장이 마음에 와 닿는다.

책의 내용은 에세이답게 저자 자신의 일상적인 이야기가 많이 담겨 있다. 가족 이야기, 친구 이야기, 사랑 이야기, 이별 이야기 그리고 홀로 잠 못 이루고 외로웠던 날들의 이야기.

필력이 좋아서인지 읽으면서 공감이 가는 부분들이 많다. 그런데 그런 이야기끝에는 작가 이야기와 작품 이야기가 곁들여진다. 작품 사진도 함께.

그림에 조금만 관심이 있다면 다 알고 있을 작가들 그리고 그들의 작품들.

그런데, 일상 속의 이야기와 함께 읽으니 또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만약, 오늘 그리고 내일 그리고 또 그 다음 날...

" 빛이 풍경의 인상을 결정하듯이, 사람은 품고 있는 생각이 자신의 인상을 만든다. 인상이 좋다고 반드시 좋은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있으나, 좋은 생각을 품고 살아가는 사람은 인상이 좋은 편이다.  " (p.232)

새벽 1시 45분에 홀로 잠 못 이루고 있다면 잘 알려진 그림부터 감상을 해 보자, 그리고 그 그림을 그린 작가의 삶을 알아 보자.

작품 속에는 작가의 삶이 그대로 담겨 있는 경우가 허다하니까.

그리고 작품 속에는 작가의 땀과 열정, 인생이 담겨 있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