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의 책
페르난두 페소아 지음, 김효정 옮김 / 까치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포르투갈의 보석. 페소아의 이명(Heteronym) 중에서도 그와 가장 닮았다는 베르나르두 소아레스의 일기를 모았다. 포르투갈과 페소아를 사랑한 이탈리아 작가 안토니오 타부키의 번역을 옮긴,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Book of Disquiet (Paperback) - Penguin Classics
페르난도 페소아, Richard Zenith 지음 / Penguin Classics / 200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페르난두 페소아의 이 책은 현재 모두 중역으로 출간되었다. 그럼에도 이 글의 가치는 조금도 퇴색되지 않는다. 모두 복습했다면, 이번에는 페소아 전문가인 제니스의 번역(포어-영어)으로 읽어보는 건 어떨까.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15-07-19 19: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페소아가 정말 유명한 사람이었군요. 잘 몰랐던 사람인데...

에이바 2015-07-19 21:02   좋아요 0 | URL
북 다이제스터님 댓글을 보고 페소아에 대한 페이퍼를 써 봤어요. 참고하시라는 의미에서 짧게요...

북다이제스터 2015-07-19 21:20   좋아요 1 | URL
<영혼의 미술관>이란 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예술 작품이 `페르난두 페소아` 였습니다. 그때 첨 알게되어...

에이바 2015-07-19 21:56   좋아요 0 | URL
알랭 드 보통의 책이군요. 검색해보고 왔는데 리처드 세라의 조형물이 페소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2015-07-19 22: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0 11: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베르톨트 브레히트 시선 : 마리 A.의 기억 아티초크 빈티지 시선 4
베르톨트 브레히트 지음, 공진호 옮김 / 아티초크 / 2014년 9월
평점 :
품절


책장을 덮으며 소리내서 말했다. 와.. 좋은데? 충격이었다. 너무 좋아서. 다량의 카페인을 섭취했을 때처럼 눈이 뜨였다. 약자에 대한 연민을 가슴에 품고 `숨소리를 내어` 그대 존재를 증거한다면.. 〈극작가이기 이전에 위대한 시인〉이었던 브레히트를 만나고 싶다면 읽어야 할 시집.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5-07-16 14: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에이바님 뽐뿌질에 넘어갑니다. 읽고 싶어요 꾸욱~~~^^*

에이바 2015-07-16 16:23   좋아요 0 | URL
진짜로, 완전 좋아요. 리얼리즘에 서정미!

수연 2015-07-16 15: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응 마찬가지 심정_ :)

에이바 2015-07-16 16:24   좋아요 0 | URL
야나님 찌찌뽕!! ㅎㅎ

다락방 2015-07-16 15: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와- 진짜 강력한 뽐뿌질이네요! >.<

에이바 2015-07-16 16:25   좋아요 0 | URL
지금 대머리 브레히트와 사랑에 빠진 듯.. 저 금사빠 할래요!!

CREBBP 2015-07-16 18: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저도 궁금해요. 카트로 고고

에이바 2015-07-16 20:59   좋아요 0 | URL
시인데 소설 같아요. 현실에 듬뿍 적신..
 
로마의 일인자 1 - 1부 마스터스 오브 로마 1
콜린 매컬로 지음, 강선재 외 옮김 / 교유서가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치, 경제, 역사, 문화 그리고 오락-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으면서 생생한 로마를 재현해낸 걸작. 한 시대를 풍미한 <로마인 이야기> 보다 뛰어난 고증과 풍부한 드라마. 로마를 다룬 진정한 대하소설! 역사 매니아, 역덕이라면 놓치지 마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제불능 낙천주의자 클럽 2
장미셸 게나시아 지음, 이세욱 옮김 / 문학동네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골의 프랑스, 스탈린의 소련 문제를 다루면서도, 60년대 파리의 삶을 놓치지 않는 영리한 소설. 진주인공 사샤가 2권의 103쪽에서야 등장하는 놀라움. 1952년의 레닌그라드 이야기를 하기 위해 이렇게 달려왔던가! 희망은 마지막 구절에서 제시된다. <날씨는 다시 좋아졌고 여름이 시작되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5-06-04 11: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소설가들은 결국 문장으로 말하는 것 같아요. 인용하신 마지막 구절 말입니다.

날씨는 다시 좋아졌고 여름이 시작되었다.


아무것도 아닌 문장인듯하고 평범한 듯하지만, 이 책을 읽었다면 이 문장이 확- 다르게 느껴지지 않겠어요? 저도 읽지 않았지만, 인용하신 문장에서 아, 역시 소설가는 문장이로구나! 했어요, 에이바님.

에이바 2015-06-04 13:01   좋아요 1 | URL
두 권 합치면 950쪽 가량 되는데 처음과 끝이 장례식 얘기예요. 두 장례식은 15년 정도 차이가 나는데 느낌이 아주 다릅니다. 80년 장례식이 역사의 마무리라면, 64년 장례식은 희망의 씨앗을 퍼뜨리는, 다른 계절도 아니고 여름이라 더 생동감있게 느껴져요. 육년 반 동안 쓴 글이라는데 얼마나 갈고 닦았을지... 다락방님도 시간되시면 한번 읽어보셔요. 멋진 소설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