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 눈부시게! - 김보통의 내 멋대로 고민 상담
김보통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래도 책을 고를 때 제목에 끌릴 때가 많아요. 특히나 이 책이 그러했는데요. 만화가이자 수필가인 김보통이 들려주는 내 멋대로 고민상담’ <살아, 눈부시게!>입니다. 자존감에는 네 인생 네 멋대로’, 관계에는 대충 살아, 진로에는 뭐가 되든, 되지 않든’, 위로에는 응원할 테니까그리고 연애에는 뜻대로 되지는 않겠지만이라는 설명이 더해져 있어서 더욱 궁금하기도 했지요. 그리고 책을 다 읽고 나니, 문득 이 말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행복은 셀프

구성 자체는 아주 간단해요. 누군가 고민을 보내고, 작가가 만들어낸 고독이, 미묘, 노골이가 등장하여 그 고민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자신만의 답을 전해주는 형태이거든요. 아주 간단하게 구성된 것들도 있지요. “세상에서 가장 아픈 고통은?”이라는 질문에 노골이가 등장하여 노골적인 표정을 지으며 말합니다. “나의 고통문득 우문현답이라는 사자성어가 떠오르는 순간이라고 할까요? 뭐 저도 그렇고, 제 주위 사람들도 그렇고, 세상 가장 힘든 일인 것처럼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고는 하죠. 하지만 그 고통은 오롯이 자신만의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어요. 누구도 평가할 수 없고, 누구도 대신해줄 수 없으니 말입니다.

물론 길게 이야기를 풀어가는 경우도 있어요. “한심하게도 하고 싶은 게 하나도 없어요라는 요지의 질문에 대한 답이 그러하죠. 솔직히 고민을 보낸 사람뿐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들이 갖고 있는 고민이기도 하죠. 저는 지금까지도 그런 생각을 하거든요. 그래서 이런저런 이야기 끝에 그게 보통입니다라고 답해주는 고독이를 보며 저 역시 마음이 편해지는 기분이 들었어요. 여기에 덧붙여진 이야기도 기억에 남아요. 감독 기타노 다케시가 한 말이라고 하는데요. “‘축구 선수가 되기 위해 열심히 살았다가 아닌 열심히 살다 보니 축구 선수가 되었다쪽이 더 재미있지 않나 싶다”, 어쩌면 열심히 산다는 것 그 자체가 자신이 하고 싶은 일로 나아갈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때로는 유쾌하지만 명쾌하게, 때로는 당신이 이상한 게 아니에요라며 모두가 겪고 있는 상황을 설명해주기도 하고, 때로는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을 조금만 바꾸면 또 다른 것이 보인다는 것을 보여주기도 해요. 그래서 많이 웃기도 하고, 공감하기도 하고, 제 생각을 조금씩 바꿔나가기도 할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말해볼래요. “행복은 셀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8-09-20 13: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헤더 히브릴레스키의 <폴리, 나 좀 도와줘>라는 책도 고민 상담을 해 주는 칼럼집입니다. 누군가가 고민을 써 보내면 폴리가 답변을 해 주는 형식의 책이에요. 독자로 하여금 위로를 받게 해 준답니다.

<기타노 다케시의 생각 노트>라는 책을 재밌게 읽은 1인입니다.

하나 2018-09-20 14:10   좋아요 0 | URL
앗.. 저도 폴리 나 좀 도와줘 정말 좋아해요. 기타노 다케시 책 찾아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