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시는 즐거움 - 배고픈 건 참아도 목마른 건 못 참아
마시즘 지음 / 인물과사상사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배고픈 건 참아도 목마른 건 못 참아’, 저 역시 딱 그런 사람인데요. 지금도 책상 위에 먹거리는 없어도 마실 거리는 3종이나 올라와있으니 말이죠. 그래서 더욱 재미있게 읽었던 책이 바로 <마시는 즐거움>입니다. 마실 것에 대한 알쓸신잡이라고 할까요? 특히나 SNS대화 형식으로 내용을 구성해놓은 부분도 많아서, 더욱 재미있게 읽었어요. ^^

 이제는 탄산수로 방향전환을 했지만 한때는 콜라중독이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였어요. 그래서 콜라에 대한 이야기들이 재미있었어요. ‘코카콜라라는 이름도 로고도 디자인한 프랭크 로빈슨은 회계담당이었다는 것부터 시작해서, 우리가 보통 여성의 몸매를 형상화한 것으로 알고 있는 코카콜라의 컨투어 보틀이 사실은 검색의 오류에서 나온 디자인이었더군요. 그리고 코카콜라에 연관된 사람들의 이야기가 나오는데요. 코카콜라롤 보내달라는 전보를 치키고 했던 아이젠하워, 그리고 히틀러의 콜라사랑은 유명한 이야기잖아요. 그런데 또 하나의 인물이 등장하더군요. 바로 게오르키 주코프, 그는 독일의 러시아 침공을 막고 전쟁을 끝낸 인물인데요. 소련에서 영웅대접을 받던 그이지만, 문제는 제국주의 음료수인 콜라를 너무나 좋아했다는 것이죠. 그런 그를 위해서 색을 없애고 소비에트 별문양이 들어간 위장 콜라를 만들어줬다니, 놀랍기 그지 없네요. 콜라하면 또 하나 떠오르는 것이 있어요. 바로 코카콜라와 펩시콜라의 전쟁인데요. 저는 코카콜라를 좋아하지만 말이죠. 그 치열한 경쟁을 종식시키는 곳이 있더군요. 바로 우주였어요. 우주에서는 냉기가 없고, 탄산 때문에 트림을 할 때마다 액체가 함께 나온다니, 상상하기도 힘드네요.

 그리고 우리나라의 음료에 대한 이야기에서는 베지밀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는데요. 소아과 견습의사가 유당불내증으로 영양가득한 우유를 마실 수 없는 아이를 위해 만들어낸 것이 베지밀이라고 해요. 정말 직업의식이 투철한 의사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음료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 특히 맥주에 대한 이야기도 정말 많았는데요. 오늘은 맥알못이었지만, 맥주의 맛을 높이는데 기여했던 파스퇴르를 기억하며 맥주 한잔 해야 할 것 같네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19-06-13 20: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같은 사람만 있으면 음료수 장사는 다 망할 거 같단 말 자주하는데, 책은 상당히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