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생활백서 - 2006 제30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박주영 지음 / 민음사 / 2006년 6월
평점 :
절판


 제목만으로 아무 생각없이 골랐다. 백수의 얘기인가보다. 대부분의 백수(자발적이든 비자발적이든 학생이든 아니든)는 이미 일정한 패턴을 보이고 있다. 여유가 있거나 없거나 대부분 pc와 인터넷은 기본, 일본 드라마나 DVD에 어느 정도 광적인 관심이나 수집벽을 가지고 나름 시니컬하고 쿨한 세상에로의 태도 등 어느 정도 편하게 읽을 속셈이기도 했다.

  그게 DVD가 아닌 책이라는 점은 약간 기분이 좋았지만 인터넷 옥션보다는 - 그런 만남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 인터넷 헌책방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는 점에서 남자와의 만남도 심하게 작위적이고 우연적이다. 거기서부터 두 여자친구의 설정, 스토리 모두 서툰 동호회 수준의 만화스토리 이하의 개연성을 가진다.

 읽으면서도 심하게 서술적이고 우아한 친구들의 연애 상황 묘사, 아버지의 쿨한 모습(일본만화의 전형적 인물이다), 남자의 환상적인 비현실성(처음 모습의 후줄근함과 나중의 백만장자 스타일의 지출 성향은 어찌나 드라마스러운지)이 뒤섞여서 나도 모르게 이런~ 이라는 생각이 들만큼의 구성이었다. 이렇게 써도 되는구나...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소설이란 좀더 진지하고 성실한 글쓰기가 아니였나? 하는 것은 나의 고정관념인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도서관에서 빌려읽은 이 책을 가볍게 반납한 이유는 내 돈을 주고 소장할 생각이기 때문이다.  이 책의  의외의 수확은 "연인"이라는 책의 재발견과 기타 여러 소설들의 재발견이다. 나에게는 또다른 독서일기로서의 의미이지만 이 책에서 발견한 수많은 보석같은 소설들의 목록은 이 책에서 얻은 최대의 수확이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만두 2007-01-01 15: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남는 것은 그 목록뿐이죠^^;;;

다락방 2007-01-01 16: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쵸? ^^;;

크리스탈 2007-05-30 05: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목록을 따라가보는 재미도 있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