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 주름들 - 감각을 일깨우는 시인의 예술 읽기
나희덕 지음 / 마음산책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의 영혼에도 숱한 주름과 상처가 있듯, 예술에도 수많은 주름들이 있다. 그런 주름과 상처들이 파도처럼 서로 밀려오고 쓸려나가며 시와 예술 사이의 작은 길을 만들고 싶다는 작가바의 바람이 담긴 책이다.

나희덕작가님

내겐 <배추의 마음>에서 자연과 사람이 물아일체하는, 혹은 이중섭의 그림들을 통해 제주생활을 시로 표현한 <섶섬이 보이는 방>으로 먼저 기억된다. 둘 다 중학교 국어교과서에 실린 시들이다. 마치 눈앞에 화가가 그림을 그리는 모습이, 혹은 그림 속 풍경이 고스란히 글들로 고이고이 땅으로 내려앉는 느낌이었다. 그림도 시가 되고, 시도 그림이 된다는 것, 말이 아닌 진짜 글로 보여준 작가님이다.

그래서 망설임없이 냉큼 구입한 책, 자연과 여성주의정체성, 경계를 넘나드는 예술, 시와 통하는 예술 등으로 나뉘어져, 작가와 작품에 대한 작가님의 생각들이 담긴 책이다.



“벽의 반대말은 해변이에요.” 라는 아네스 바르다.



<걸어가는 사람이 바늘이라면 걸어가는 사람은 실이 되고 , 걷는 일은 대지를 꿰매는 바느질 같은 것이라고 그는 말한다. 그러니까 걷는 다는 것은 찢어짐에 맞서는 저항의 행위인 셈이다.> 걷기와 눈의 응시 등을 통해 고행과 삶의 태도를 묻는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인간 위주의 길에서 만들어지는 로드킬을 다룬 황윤

폭력의 피해자와 가해자를 나란히, 초상화로 보여주며, 그 속에 담긴 깊은 심연과 고통에 동화되게 하는 정영창



누군가의 뮤즈가 아니라 자신의 뮤즈가 된 파울라 모데르존 베커, 로랑생, 콜비츠.

의자와 거미줄로 세상을 연결한 시오타 치하루

어머니를 찍은 한설희

어둠을 끄집에 낸 고야,

본질만을 남기고 싶었던 자코메티

그 외에도 글렌 굴드나 김인경, 뒤샹, 에셔, 칸딘스키부터 장민숙 등 다양한 예술가들의 이야기로 소통한다.

그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색이 공감각임을 알게 해 준 화가 로스코.

그리고 검은 눈물을 거칠게 토해내며, 절규와 분노를 그렸던 윤형근, 이매리의 <시배달>



시도 소설도 그림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그림을 본다는 건, 그냥 본다는 것이 아니다. 그림 속엔 울다가 벌개진 눈동자가 있고, 자식을 잃은 부모의 절규도 있다. 그럼에도 삶의 이유가 담긴 희망이 있다. 어떤 그림은 이콘처럼 성스럽기도 하고, 어떤 그림은 같이 침을 뱉자고 유혹한다.

그림을 한참 들여다본다. 그림에도 뒷모습이 있다. 그 뒷모습은 각자의 경험이나 삶의 모습에 따라 다 다르게 느껴질 것이다.

긴 여운을 남기는 그 뒷모습은 작가님들이 우리에게 주는 보너스컷 같은 건 아닐까.


댓글(9)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5-04 16:4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우와 이책에서 언급된 예술가들
바르다-아브라모비치-로랑생-사카모토 -콜비츠-고야-자코메티-굴드-로스코-뒤샹-에셔-존버거-짐자무시
전부 제가 사릉하는 이들
미니님 이책 장바구니로 끌고 가여~~~

ପ(๑•̀ᴗ•̀)* ৳৸ᵃᵑᵏs Toᵎ *

mini74 2021-05-04 16:43   좋아요 3 | URL
역쉬 스콧님. 전 아는 사람 반 낯선 사람 반. 사실 그래서 더 좋앗어요. 좋은 예술가들 알게 돼서 신났지요 ㅎㅎ

미미 2021-05-04 16:5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나희덕 작가님 읽어보고 싶었는데 미니님이 연결해 주시네용! 그림이 시가 되고 시도 그림이된다, 자연과 여성주의 정체성...,걷기가 실이 된다는 것도 어떤 책을 떠올리게 하며 끄덕끄덕 저도 담아갈래요!😊

mini74 2021-05-04 19:45   좋아요 2 | URL
미미님께도 좋은 독서가 됐음 좋겠어요 ~ 어린이날 즐겁게 보내세요 ~

서니데이 2021-05-04 18:2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mini74님이 쓰신 리뷰 읽고서 책소개도 한 번 읽고 왔어요.
유명한 예술가가 많이 소개되는 책인 것 같은데,
벽의 반대말은 해변이예요, 라는 사진보면서 무슨 말일까 조금 궁금해졌어요.
mini74님 좋은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내일은 어린이날이예요.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mini74 2021-05-04 19:43   좋아요 3 | URL
서니데이님도 즐거운 휴일보내세요.~

페넬로페 2021-05-04 19:2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예술의 주름들, 제목이 흥미로워요~~
예술의 주름은 어떻게 만들어 질까요?
이 책에 소개되어 있는 작가들도 궁금하네요^^
모르는 분들이 반이상이예요 ㅎㅎ

mini74 2021-05-04 19:44   좋아요 3 | URL
저도 그렇답니다 열심히 찾아보며 읽었어요 *^^*

붕붕툐툐 2021-05-04 22: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와~ 나희덕샘이 이런 책을 쓰셨군요! 미니님의 예술 책 소개 덕에 마음이 풍성해집니다! 아네스 바르다님은 말씀도 참 바르게 하시는 듯!!ㅋㅋㅋㅋㅋㅋㅋㅋ(혼자 빵터짐) 담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