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끝의 온실
김초엽 지음 / 자이언트북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에 이어서 읽은 김초엽작가님의 첫 장편소설 「지구 끝의 온실」!
저는 과학이나 자연에 대해 특히 식물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고 관심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 소설에 등장하는 ‘모스바나‘라는 식물이 더스트로 가득찬 지구 환경에서도 꿋꿋하게 살아남으며 시시각각 변화하는 자연환경에 도태되지 않고 적응하고 거기에 맞게 변형하고 증식하는 모습이 눈에 그려지는 듯 했어요.
지금 이 순간에는 잘 떠오르지 않지만 2050년이 되어서 실제로 지구에 더스트같은 것이 생겨나 모든 것을 사라지게 만들고 그 속에서 유토피아같은 ‘프림 빌리지‘가 형성되어 생활하고 살아간다면 어떨지 생각이 드네요.
어릴 때 보았던 푸른 빛의 형상들이 연구원이 되어도 잊지 않고 생생하게 그려지며 행방이 묘연한 이희수라는 노인을 찾기 위해 멈추지 않고 끝까지 파헤쳐 본 아영, 아영에게 모스바나를 포함한 프림 빌리지에서의 이야기를 들려주던 나오미와 아마라, 프림 빌리지의 유리온실에서 사람들에게 줄 분해제를 만들고 오직 식물들을 돌보았던 레이첼과 레이첼에게는 없어서는 안될 지수등 이 소설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전부 기억하고 싶은 데 저에게는 메모리 칩같은 것이 없어서 아쉬울 뿐입니다.
사실 읽을 때는 흥미롭게 잘 읽었는 데 막상 그 느낌을 표현하려고 하니 어려워 리뷰도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낍니다. 그래도 읽는 것과 그 느낌을 쓰는 것을 멈추지는 않으려고 합니다.
김초엽작가님, 좋은 글을 읽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