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편한 편의점 - 김호연 장편소설
김호연 지음 / 나무옆의자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망원동 브라더스」의 김호연작가님이 새로운 신작을 내셨는 데 이번에는 청파동의 한 편의점을 배경으로 한 독특한 제목인「불편한 편의점」.
보통 편의점에 가면 행사상품이나 구색도 좋고 케바케이긴 하지만 알바생도 친절하면 편리하고 편해 자주 가길 마련인데 「불편한 편의점」속 청파동 ALWAYS 편의점은 행사상품이 많지 않고 구색도 좋지 않으며 서울역에서 노숙하던 곰 같은 사내가 알바로 들어와서는 인사도 더듬 더듬하고 무뚝뚝하여 그야말로 ‘불편한 편의점‘이 맞아 장사가 잘 안되는 것이 당연한 데 사장님인 염영숙 여사가 장사도 안되는 편의점을 접지 않는 이유는 자신보다 편의점에 일하는 9급공무원 준비 중인 시현과 역시 외무고시를 준비 중인 아들을 둔 선숙, 그리고 불과 며칠전만에도 서울역에서 노숙하였으나 어느새 야간을 든든하게 지키고 있는 독고의 생계를 진심으로 걱정하기 때문이라는 것에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오면서 편의점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저도 이 일을 함으로써 이렇게 김호연작가님의 신작인「불편한 편의점」을 구매하여 편하게 읽을 수 있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떠올렸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몸과 마음이 지쳐가고 있을 때 물론 직접적인 영향은 없겠지만 ‘옥수수수염차‘를 마시면 정말 답답했던 마음이 조금은 풀리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고 ALWAYS 편의점에서 근무하는 직원뿐만아니라 그 곳을 들리는 인물들에게도 독고씨가 넌지시 던지는 위로에 큰 영향을 받으며 살아가는 모습도 인상깊었지만 알콜성 치매로 기억을 지웠던 독고씨에게도 좋은 영향으로 끼쳤다는 것이 가장 인상적이지 않았나 싶었습니다.
저는 술을 좋아하지 않아서 참참참을 하기엔 무리가 있지만 참깨라면, 참치김밥에 참두유를 마시면 되지 않을까, 두유는 좀 아닐려나?
김호연작가님, 좋은 글을 읽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