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자주 가는 작은도서관에서 빌린 임승훈작가님의 첫 소설집 「지구에서의 내 삶은 형편없었다」, 송지현작가님의 첫 소설집 「이를테면 에필로그의 방식으로」, 최영건작가님의 첫 소설집「수초 수조」3권을 빌려왔습니다. (더 빌리고 싶지만 최대 3권뿐이라서)
이중 임승훈, 송지현작가님의 책은 읽었고 최영건작가님의 첫 소설지만 읽으면 다 읽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