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황희(黃喜: 1363 - 1452)는 언언시시(言言是是) 정승으로 불렸다. 다툼을 벌인 두 여종에게 모두 옳다고 했고 이에 이의를 제기하는 아내에게 부인의 말도 옳다고 한 것이 계기가 되어서였다. ‘탈무드에도 이런 내용이 있다. 랍비가 경전을 완전히 다르게 해석한 두 학생에게 모두 정답이라 했고 이에 이의를 제기하는 학생에게도 정답이라 한 것이다.(스튜어트 파이어스타인 지음 구멍투성이 과학‘ 273 페이지)

 

파이어스타인은 이사야 벌린의 다원주의를 설명한다. 벌린은 여우는 많은 것을 알지만 고슴도치는 하나의 큰 진실을 안다는 고대 그리스 시인 아르킬로쿠스의 말을 응용해 여러 작가와 사상가, 예술가들을 분류한 사상가였다. 파이어스톤은 벌린의 다원주의를 주관주의나 상대주의가 아닌 여러 가지가 괜찮다는 것에 가깝고 구체적으로는 여러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는 의미라 설명한다. 나는 벌린의 생각에 공감한다.

 

지질 용어인 인류세(anthropocene)란 말도 벌린의 관점으로 설명할 수 있다. 인류세란 과거 1만년에서 12천년 동안 지속되었던 온난한 신세(홀로세)를 대체하는, 인간이 지배하는 지질학적 시대를 의미한다. 여기서 말하는 지배란 부정적이고 파괴적인 뉘앙스가 담긴 말이다.

 

지구가 환경, 기후 등의 문제로 몸살을 앓는 것이 인간의 책임이라는 의미인 것이다. 에드워드 윌슨은 이 지구에서 다른 생명 없이 인간이라는 종만이 홀로 살아가는 고독한 시대라는 의미에서 에레모세(Eremocene)란 개념을 제안했고 도나 해러웨이는 인류세는 인간의 힘과 능력을 터무니 없이 과대평가하는 개념이라는 이유로 가이아, 메두사 등과 같은 다양한 이름을 통칭하는 쑬루세란 개념을 제안했다.

 

윌슨의 말을 수용하는 데는 생각해볼 점도 있다. 윌슨의 말은 무언가를 파괴하고 망치는 데 인류(대부분 선진국, 자본에 의한 것이지만)는 독존(獨存)인 듯 행동하지만 인류는 사실 수많은 동식물, 미생물, 지구 환경, 태양 등이 없이는 존재할 수 없다는 점에서 새겨 들어야 할 말이다. 나는 인류는 부정적인 영향력은 크지만 긍정적인 면에서는 근본적으로 무력하다고 생각한다.

 

그런가 하면 가난한 아시아나 아프리카보다 상대적으로 부유하고 과소비적인 유럽의 책임이 크다는 의미에서 유럽세란 개념이 타당하다는 의견도 있고 자본이 결정적인 문제의 근원이기에 자본세라고 불러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나름으로 다 설득력이 있는 한편 모두 결정적이지도 못하다. 물론 문제는 용어가 아니리라.

 

가이아의 저자 제임스 러브록은 원자력 발전소가 지구 온난화를 해결할 유일한 길이라는 말을 했다. 이에 한 논자는 그 주장의 옳고 그름보다 어떤 대가와 희생을 치르더라도 현재의 풍요와 소비를 유지하기 위해 안달하는 우리의 욕망을 안타까워 한다는 말을 했다.(‘인류세와 에코바디참고)

 

인도양의 작은 섬 두 곳에서 매년 57만 마리의 소라게가 플라스틱을 먹고 죽음에 이른다고 한다. 현재 사용되는 대부분의 플라스틱은 석유와 천연가스 정제과정에서 나오는 탄화수소 분자들로 만들어진다. 허먼 멜빌이 모비 딕을 발표한 지 10년도 채 되지 않은 1859년 에드윈 드레이크가 세계 최초로 기계식 석유 시추에 성공한 이래 본격적으로 석유시대가 열렸다.

 

만일 그때 석유 시추에 성공하지 못했다면 우리는 아마도 고래를 그림책에서나 볼 수 있었을 것이다. 당시 고래는 등불을 밝히는 기름과 윤활유의 원천이었고 페인트, 가죽제품, 방직품, 비누, 양초, 여성들의 코르셋, 양산, , 향수 제조에 필요했다. 한마디로 19세기의 포경(捕鯨)산업은 정유산업이자 석유화학산업이었다.

 

인간들의 윤택한 삶을 위해서 미국에서만 해도 매년 8천 마리 가까운 고래를 잡았다. 19세기의 반세기 동안 약 40만 마리의 고래가 희생되었다. 멜빌의 모비 딕은 커피 브랜드 스타벅(‘모비 딕에 나오는 고래잡이 배 피쿼드 호의 일등 항해사가 스타벅이다.)과 사이렌을 말하게 하지만 고래에 대한 충격적 진실을 알리는 매개가 되기도 하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부친과 문중의 반대를 무릅쓰고 천주교 신앙을 위해 단식 14일만에 31세로 세상을 떠난 이벽(李檗; 1754-1785)은 가족들 사이에서 고집이 센 사람으로 통했다.(벽은 황벽나무 벽이다.) 그가 천주교를 알게 된 것은 소현세자를 모시고 심양에 인질로 갔다가 귀국할 때 아담 샬에게서 받은 천주교 서적을 가지고 온 6대조 이경상 덕이다.

 

임제선사를 깨우치게 이끈 황벽선사도 황벽나무 벽자를 썼다. 황벽은 마인드가 상당히 유연하여 노파에게서도 배울 것은 배우려 했던 선사다. 세살짜리 아이도 자신보다 나으면 배울 것이고 백살 노인이라도 자신보다 못하면 가르쳐줄 것이라는 마음으로 선지식들을 찾아다녔던 '뜰 앞의 잣나무'의 스님 조주선사를 닮은 사람이라 하겠다.

 

그럼 이벽은 고집이 세고 황벽선사는 유연한 것인가? 아니다. 자신이 진리라 믿은 천주교를 끝까지 믿은 이벽이나 노파에게서까지 배우려 할 정도로 유연했던 황벽선사나 모두 진리에 철두철미했던 것이다. 진리를 위해 불교를 택한 것이지 불교를 위해 진리를 택한 것이 아니라는 성철 스님의 말씀이 생각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온릉(溫陵) 개방(1114일 이후) 소식을 듣고 양주시청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았다. 단경왕후(端敬王后) 신씨(愼氏)의 능인 온릉은 그간 군사보호시설 내에 자리한 관계로 개방되지 않았었다. 양주시청 홈페이지의 관광정보 코너에 교통편이 안내되지 않아 검색을 거쳐 개인 블로그를 통해 알았다.

 

신씨가 세상을 떠난 것은 1557년으로 명종 재위시였다. 왕릉 조성 기록에 나와 있지 않은 것은 중종반정으로 왕비가 되었지만 아버지 신수근이 연산군의 처남이라는 이유로 반정에 참여하지 않아 역적이 되는 바람에 신씨도 억울하게 즉위(왕후) 7일만에 쫓겨나 능이 아닌 묘()의 주인공이 되었었기 때문이다.(신씨가 복위된 것은 영조 대인 1739년이다.)

 

양주는 신씨 친정의 선산이 있던 곳이다. 온릉은 따뜻할 온()자를 쓴다. 평생 자식 없이 오로지 중종의 따스한 손길만을 그리워하며 살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재영 지음 조선 왕릉, 그 뒤안길을 걷는다’ 162 페이지)이라고 한다. 중종이 단경왕후의 집쪽을 바라보며 그리워하자 단경왕후가 분홍치마를 바위에 걸쳐놓아 화답했다는 전설은 유명하다. 인왕산 치마바위 전설이다.

 

하지만 계비 장경왕후가 인종을 낳고 산후병으로 6일만에 죽자 신하들 사이에서 단경왕후 복위 논의가 나왔으나 중종이 오히려 이를 물리치며 건의한 사람들을 유배보냈고 장경왕후 곁에 묻히고 싶어 하며 쌍릉 자리를 마련하라고까지 했다는 일화도 있다.(이종호 지음 역사로 여는 과학문화유산 답사기 조선왕릉편’ 206 페이지)

 

중종 능은 처음 장경왕후의 희릉(禧陵) 곁에 조성되었다가 중종과 함께 묻히고 싶어한 문정왕후에 의해 삼성동으로 천릉(遷陵)되어 정릉(靖陵)이 되었다. 정릉은 지대가 낮아 장마철마다 재실과 홍살문이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에 명종은 어머니 문정왕후 윤씨를 태릉에 모셨다.

 

그러고 보니 중종, 장경왕후, 문정왕후 모두 홀로 묻히고 말았다. 굳이 따지자면 단경왕후까지 홀로 묻혔으니 참 아이러니한 일이다. 이 흩어짐으로 직계자손이 끊어졌다는 말이 있다. 실제로 명종 대에서 그런 일이 벌어져 선조가 최초의 방계자손 왕이 되었다.(선조는 중종의 서자인 덕흥대원군의 셋째 아들이었다.)

 

치마바위 전설과 함께 중종이 단경왕후 복위를 논의한 신하들을 유배보냈다는 이야기도 함께 해야 하리라 생각한다. 어떻든 중종이란 인물은 참 미스테리한 왕이다. 온릉 이야기로 시작했다가 중종이 미스테리한 왕이라는 이야기를 하니 주인공이 마치 중종인 듯 여겨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주역 스무번 째 괘는 풍지관(風地觀)이다. 괘사인 관(): 관이불천(盥而不薦) 유부옹약(有孚顒若)을 보자.

 

1) 강신(降神)을 보며 제물 올리는 것을 보지 않으니 믿음이 있고 공경스럽다란 뜻(신원봉 지음 주역’ 204 페이지),

 

2) ()의 길에서는 깨끗하게 씻어 준비해도 천거되지 못하는 수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믿음을 가지면 우러름이 있을 것이다란 뜻(강병국 지음 주역 독해상경 357 페이지)

 

3) 심신이 깨끗하여 동요가 없고, 믿음과 공경이 있으면 관()의 도를 얻을 수 있다는 뜻(서대원 지음 주역강의’ 250 페이지)....

 

어떤 구절이 가장 그럴 듯 한가. 나는 2번이라 생각. 그리하여 유부옹약(부옹)을 믿음이 있으면 우러름이 있을 것이라는 말로 이해한다.

 

주역의 대가 김석진 옹은 43경 공부 순서를 대학, 중용, 맹자, 논어, 시경, 서경, 주역으로 꼽았다. 주역은 가장 마지막에 공부할 과목이다.

 

, ....나는 순서도 무시하고 무작정 주역을 공부하는 것인가?

 

정리하면.. 유부옹약(有孚顒若) 줄여서 부옹(孚顒)은 믿음이 있으면 우러름이 있다는 말. 스승님에 대한 내 마음을 표현하는 적절한 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제 해설은 사진과 영상 제작 동아리의 어르신들과 함께 한 시간이었다. 사진 동아리이기에 프랑스의 위대한 사진가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이 언급한 결정적 순간에 대한 언급으로 운()을 떼었다. 브레송은 삶의 환희와 고통, 현실의 적나라한 순간들을 사진으로 남겼다. 후에 수전 손탁의 사진 비판론을 논할 팀이 있으면 좋겠다. 손탁은 카메라를 총에 비유했다.

 

1) 연천군 미산면 아미리의 숭의전(崇義殿)에 있는 관세위(盥洗位)는 제향 때 제관이 손을 씻는 곳이다. 2) 배신청(陪臣廳)은 공신들을 모신 곳이다.(; 씻을 관, ; 모실 배) 3) 이안청(移安廳)은 임시로 어진을 모시던 곳이다. 4) 연천군 미산면 동이리에 있는 고구려 시대의 성인 당포성(堂浦城) 위에 팽나무 한 그루가 있다.

 

1)2)는 질문이 있어 정확히 답했다. 3)은 종묘의 망묘루 같은 곳이라 잘못 답했다. 4)에 대해서는 아무도 묻지 않았고 나 역시 몰랐다.(팽나무의 팽이 한문인지 한글인지 모르겠다. 한문이라면 어떤 글자를 쓰는지 궁금하다.)

 

당포성의 주소를 묻는 분에게 아미리라 했다가 숭의전이 아미리 아닌가요란 말에 아, . 동이리입니다라고 바로 고쳤다. 풍수 지식을 망원경에, 한자 지식을 현미경에, 문사철과 유불선 지식을 그물에, 사주와 관상 지식을 표창에, 샤머니즘 지식을 드릴에 비유한 조용헌 교수가 문득 생각난다.

 

언급한 것들은 조용헌 교수가 20년 넘게 여기저기 답사를 하다 보니 갖추게 된 지식이라고 한다. 다른 것은 몰라도 한자 및 문사철과 유불선에 대한 지식 정도는 갖추어야 하리라. 문사철에 포함되는 주역, 유불선에 포함되는 불교 미술에 많은 시간을 쓰고 싶다. 그리고 나만의 비기(祕技)를 개발하고 싶다. 물론 박학다식과 함께 갖추는 비기이어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