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은 내게 "왜 지금껏 살아온 것처럼 살아왔는가, 미래가 있을 수 있다면 어떤 미래를 원하는가" 라는 질문을 던집니다. 그 앞에서 나는 오랫동안 살아왔던 대로 계속 사는 대신, 살고 싶은 삶을 선택할 기회를 찾아낼 수 있습니다. 이것이 질병의 가치입니다. 이이런 가치가 질병과 관련된 고통에만 해당하는 것은 당연히아닙니다. 아우슈비츠라는 죽음의 수용소에 갇혔던 빅터 프랭클은 ‘고통의 의미‘를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자기를 고통에서 구해주거나 자기를 대신해서 고통을 받아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것을 깨닫지만, 바로 그 고통 앞에서 인간은 마지막자유‘를 획득할 수 있다는 겁니다. 그 어떤 고통일지라도, 어떠한 환경에 놓이더라도 자신의 태도를 선택하고, 자신만의 방식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유" 말입니다.

리베카 솔닛은 그 폐허로부터 새로운 가능성을보았습니다. 낯선 사람들끼리, 아니 이전이라면 그 어떤 관계 맺음도 거부할 그런 사람들이 자신이 가진 것을 기꺼이 나눠 주고서로를 보살피는 가히 혁명적 공동체‘를 건설해나가는 것이었며, 이를 두고 "재난은 지옥을 관통해 도달하는 낙원"이라지칭하기도 합니다.
한편 리베카 솔닛은 재난이란 영어 단어를 다시 곰곰이 살펴봅니다. 재난 재앙‘ 비상(상황)‘은 모두 예상치 못한 상황이나 새로운 환경을 뜻하는 어원을 가진 말이랍니다. 재난(disaster)이라는 말은 멀리‘ 또는 없음‘을 뜻하는 라틴어 dis-‘와 별 또는행성을 뜻하는 astro‘의 합성어로, 문자 그대로 별이 없는 상태를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재앙(catastrophe)은 ‘아래‘를 뜻하는 그리스어 kata와 뒤집어지다‘를 뜻하는 streiphen에서 나온 말이며 그래서 재앙은본래 예상되는 상황이 전복되는것, 즉 반전을 뜻하는 말이었습니다

재난은 새로운 능력을 발휘할 기회라는 겁니다. 익숙한 모든 것과 결별하고, 그래서 고달프고 버거울지라도, 새로운 관계를 맺고 새로운 희망을 세울 기회 말입니다. 리베카 솔닛이 재난의 어원을더듬어가며, 실제 재난 상황을 살펴가며 찾아낸 것이 바로 이 지점이었습니다.
"재난은 중생에 대한 측은지심, 집착 버리기, 자신이 독립적인존재라는 환상에서 벗어나기, 현재에 온전히 집중하기, 무상함의 각성, 불안에서 벗어나기, 불확실성에 직면하여 적어도 태연자약하기 같은 불교 원칙들을 집중 훈련하는 과정이라고도 할수 있다. 역으로 이렇게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종교란 피해와상실 없이 재난의 열매를 얻도록 고안된 방식 가운데 하나라고,
명확성과 용감함, 이타주의, 위험과 세상의 불확실성에 직면하여 평온한 마음 유지하기는 정신수양으로 어렵게 얻어지는 것이지만, 때로는 재난 시에 끔찍한 상실 속에서 선물처럼 갑자기주어질 수도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