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위하여
정혜신.진은영 지음 / 창비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여학생 엄마가, 하루는 집에 와보니 아이가 어디 간다는 이야기도 없이 열한시까지 안 들어왔더래요. 걱정이 돼서 사방을 헤매다녔는데, 알고 보니 자기 교실에 있다고 하는 거예요. 그래서 달려가보니 아이가 자기 교실에 가서 여기 앉아서 한참을 있다가, 또 자리를 옮겨서 한참을 앉아 있다가 그러더래요. 엄마가 기가 막혀하며 교실에 들어갔더니 아이가 방해되니까 나가달라고 하고요. 그래서 그 엄마가 아이를 집에 데리고 와서 이렇게 말했답니다. `네가 친구를 자꾸 그리워하면 친구가 하늘나라에 못 간다. 네가 떠나보내줘야 된다.` 사실 이런 상황이 닥치면 대부분의 엄마들은 이렇게 할거고요. 두려우니까요. 밤 열한시에 여자아이가 혼자 불 꺼진 교실에 앉아 있다는 게 상상만 해도 무섭잖아요. 아이라고 왜 안 무섭겠어요. 그런데 그 아이에게는 무서움을 뛰어넘는 다른 더 강한 감정이 있는 거예요. 그리움이라는 감정이요.


무서움보다 더 큰 그리움.. 이해할 수 있을것 같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5-06-02 05: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가슴이 먹먹하네요.
어린 아이들한테 대체 무슨 짓을 한 것인지.... 미안하고 부끄럽고 그렇네요,ㅠ

나와같다면 2015-06-02 06:46   좋아요 0 | URL
불꺼진 교실에 우두커니 혼자 앉아있는 어린 소녀의 모습이 머리에서 떠나지가 않네요....

팔루스의 기표 2015-06-05 2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가 무섭네요. 존재하지 않은 친구에 집착하는.ㅡㅡ

나와같다면 2015-06-05 22:41   좋아요 0 | URL
응.. 나는 이해할 수 있었어.. 온전히.. 왜냐하면.. 왜냐하면..
나는 경험해봤기 때문에.. 그 감정의 극한..

[그장소] 2015-06-29 08: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녀갑니다. 조용하고 어두운 방이군요..낮잠 자기 알맞겠어요..누구든...

2016-05-17 02: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17 08: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17 13:2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