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에 사는 누군가가 생각했다
인간의 수가 절반으로 준다면 얼마나 많은 숲이 살아남을까 인간의 백분의 일이 줄어든다면 쏟아내는 독도 백분의 일이 될까?

기생수의 입을 통해서 인간의 위선과 이기심을 차갑고 거침없이 비판한다

“내 동족들이 배가 고플 때 인간을 잡아먹는 것은 정당하다. 생물이니까.”

“인간은 거의 모든 생물을 잡아먹지만 내 동족들이 먹는 것은 고작 한두 종류야”

“네가 악마라고 부르는 단어를 책에서 찾아봤는데 그것에 가장 가까운 생물은 역시 인간으로 판단된다”

HITOSHI IWAAKI 는 인간의 가치에 대해 묻는다

자연을, 지구를 멸망으로 몰고 가는 인간은 대체 무엇인가?
인간 역시 자연에 기생하며 살아가는 존재 아닌가?
각자 공정하게 자신들의 생존을 위해 살아간다는 것은 무엇인가?


아.. 그러나
마지막 장을 펼치는 순간 기생수는
나에게 전혀 새로운 이야기를 들려줬다

오른쪽이와의 이별에서 영화 HER 가 겹쳐진다

이건 마치 책을 읽는것과 같아요
내가 깊이 사랑하는 책이죠
하지만 난 그 책을 아주 천천히 읽어요
그래서 단어와 단어 사이가 정말 멀어져서
그 공간이 무한에 가까운 그런 상태예요
나는 여전히 당신을 느낄 수 있고
우리 이야기의 단어들도 느껴요
그렇지만 그 단어들 사이의 무한한 공간에서
나는 지금 내 자신을 찾았어요

이제 너와 다신 얘기도 못하는 거야? 평생?
어쩌면 그래도 뭐.. 너나 나나 당장 죽는 건 아니잖아?
언제나 처럼 나는 눈을 뜨면 이 꿈에 대해서도 잊어버리겠지
알겠지? 눈을 뜨면 그것은 평범한 네 오른손이야

이별할때 우리가 소리쳤던 소리가 글자가 되어
내 눈앞에 보인다

내가 그 사람을 어떻게 생각했는지 알 수 있었다

내 몸의 일부가 떨어져 나갔다고 생각했었구나

모든 이별을 애도하며..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5-31 23: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31 23: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고양이라디오 2018-06-01 00: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신이치와 오른쪽이의 우정도 멋지죠^^

모든 이별을 애도하며, 좋은 밤 되세요~

나와같다면 2018-06-01 00:53   좋아요 1 | URL
처음 몇 페이지를 넘기면서 ‘헉‘ 놀라며 고양이라디오님 생각했는데..
좀 읽다보니 빠져들게 되더라구요

신이치와 오른쪽이를 보면서 서로 물들어간다는 이런거구나 생각들었어요

꿈속 이별장면 보면서 새벽에 엉엉 울었습니다. 덕분에^^

좋은 책 소개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고양이라디오 2018-06-01 20:53   좋아요 1 | URL
재밌게 읽어주셔서 기쁩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겨울호랑이 2018-06-01 08: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인구가 절반으로 준다는 말에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의 타노스가 생각나는 것을 보면 제가 또 엉뚱하게 새는 것 같습니다. ㅋ

나와같다면 2018-06-01 16:06   좋아요 1 | URL
제가 어벤져스 무식자라..ㅋ
타노스.. 타나토스 죽음의 본능에서 유래되었나 보네요

얼마전 정수기물 대신 생수를 배달시켜서 먹었는데 쌓이는 플라스틱 병을 보니 마음이 안 좋더라구요
‘내가 뭐라구..‘ 이 말을 몇번이나 되내였는지 몰라요. 그냥 정수기 물 마시기로..

기생수를 보면서 지구생명체의 한 종으로서의 인간과 인간이 지구상 출현한 그 찰나적인 순간에 인간이 지구에 끼친 병폐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어요.

‘내가 뭐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