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대학교 - 기업의 노예가 된 한국 대학의 자화상
오찬호 지음 / 문학동네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몇 년간 읽은 책 중 제일 무서운 책은 오찬호의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였다. 읽는 내내 손이 떨렸다고 감상문을 쓴 적이 있는데, 그가 이번엔 <진격의 대학>을 통해 기업에 포섭된 대학을 비판한다. 이 책을 펴든 곳은 집으로 가기 전 들른 술집에서였다. 갑자기 산낙지가 너무 먹고 싶었고, 마침 집 앞에 산낙지를 잘 하는 곳이 있었으니까. 


다행히 <진격의 대학>은 그의 전작처럼 무섭지는 않았다. 다만 읽는 내내 한숨이 나왔다. 대학은, 변해도 너무 변했다. 오직 취업률에만 목을 매고, 기업이 원하는 순종적인 인재를 만들기 위해 애쓰는 곳이 지금의 대학이었다. 자기 소개서를 쓰는 요령을 가르치는 강사는 감명깊게 읽은 책을 적을 때 주의할 점을 얘기한다.

“...애덤 스미스의 <국부론>이 좋고, 존 롤스의 <정의론>은 오해받을 수 있으니 되도록 빼세요...기업에 비판적인 사회비평서는 절대 적으면 안됩니다. 장하준 교수가 워낙 유명해서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나쁜 사마리아인들> 같은 책은 적어도 별 문제 없겠다 싶겠지만, 괜히 면접관하고 논쟁하기 싫으면 알아서 빼세요.” (41쪽)


그 학교 학생이 다 대기업을 원하는 건 아닐 텐데, 대학에서는 토익 몇 점 이상을 졸업 기준으로 내걸고 있다. 전체 강의의 40%를 영어로 진행하는 것도 그 일환인데, 정말 웃지못할 대목은 다음이다.

“이 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는 ‘국어문법론’ ‘국어학강독’ ‘응용언어학’ 등 다섯과목을 영어로 강의한다고 한다..스페인어나 프랑스어 같은 제2 외국어 과목도 영어로 강의하고 있다.” (100쪽)

이 대목을 읽고 난 술 대신 시킨 사이다를 한 잔 들이켰다. 안주로 시킨 산낙지를 씹으며 계속 책장을 넘기다보니, 영어강의를 하는 교수의 체험담이 나온다.

“현재 영어로 강의를 하고 있지만 내가 전달하는 효율도 70% 이하고, 학생들이 받아들이는 효율도 70% 이하로 떨어진다. 결국 0.7x0.7 = 0.49가 돼서 우리말 강의에 비해 반도 못 가르치는 셈.” (109쪽)


그러게 말이다. 정말 이게 뭐 하는 짓인지 모르겠다. 저자는 말한다. 대학 말고 누가 사회의 모순을 비판할 수 있느냐고.  

“대학은 ‘영어만 했더니 대학 가서 죽도 밥도 안되더라’ ‘영어가 다가 아니더라’는 미담을 계속 만들어내야 한다. 그럴 때 사회도 대학에 존경을 표할 수 있다. 하지만 대학은 정반대의 길을 선택했다.” (136쪽) 

대학 본연의 기능을 포기한 채 기업의 하청업자를 자청하는 대학의 모습이 접시에 올려진 채 꿈틀거리는 산낙지와 비슷해 보였다. 산낙지 한 점을 입에 넣었다. 산낙지가 대학이면, 그걸 잡아먹는 난 기업인 건가? 그런 생각을 하며 먹어도 산낙지는 맛있었다. 젠장.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ransient-guest 2015-06-16 07: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마전에 본 홍대로스쿨 교수의 시험문제가 생각납니다. 영어로 된 문제로써, 딱 보니까 미국의 로스쿨에서 통상 출제되는 법리분석문제를 흉내낸 건데요, 문제가 된 김대중/노무현/홍어 등등의 저급한 표현 이상 그 영어수준이 도대체 미국 로스쿨에서 법학석박사를 모두 끝낸 사람 같지 않더군요. 지금도 이해하지 못해요. 왜 한국의 학교에서 어학과정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영어로 교육하지 못해서 안달인지..-_-: 대학이 기업에 접수된지도 꽤 지난 지금이 아닌가 싶네요. 20대의 우경화에도 큰 몫을 하는...

마태우스 2015-06-16 08:23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그러게 말입니다. 시험문제의 저급함이 이슈로 떠올랐지만, 왜 그 과목이 영어로 시험문제를 내야 하는지, 그게 더 어이없어요. 사실 저희 대학에서도 그 문제가 이슈인데요, 전달력이 훨씬 떨어지는 일을 하고 있는 현실이 서글프더라고요...대학이 원래 기능을 회복해야 하는데 지금은 요원한 듯 해요ㅠㅠ

2015-09-30 19: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태우스 2015-09-30 23:24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선생님. 얼마든지 그러셔도 됩니다. 근데 이게 과연 학생들에게 도움이 되는 글인지 그걸 잘 모르겠네요^^ 암튼 그래주심 저도 기쁘죠

2015-10-01 13: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철철대마왕 2015-10-03 12: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선생님~ 학생들과 함께 선생님의 서평을 읽었습니다. 말처럼 편안한 문장으로 진솔하게 글을 쓰도록 지도하고 있는데요,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학생들이 글을 재미있어 했어요. 특히 마지막 문장을 좋아했어요. 감사합니다. 선생님 책이 너무 좋아서 학생들을 위한 필독서로 추천할 참이랍니다. ^^

마태우스 2015-10-03 21:06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어머나 선생님, 이런 멋진 피드백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제 글이 학생들에게 재미를 줬다니 무엇보다 기쁘네요. 선생님도 복 많이 받으시고 멋진 가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