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까지 가자
장류진 지음 / 창비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흥부전을 읽고 들은 조선 사람들이 이런 기분이었을까. 통쾌하다. 하루 여덟 시간 일하고도 제대로 된 방 한 칸 갖지 못한 사람에게 노력이 부족하다는 둥 소리를 하는 이들은 입을 좀 다물라. 이 소설을 읽으면서 두 가지 의미로 불안했다. 우선 강장군과 다해, 지송이 폭싹 망해버릴까봐. 질질 짜면서 일확천금을 노리면 안 돼, 분홍신의 소녀처럼 발목이 잘릴 거야 같은 말이 나올까봐. 그런데 한편으로는 그들이 정말 달까지 갈까봐 나만 두고 갈까봐. 그들을 시기하는 마음이었다.

몇 해 전에 비트코인 광풍에 탑승하지 못하고 나만 덩그라니 남은 감정에 휩싸여 몇 달을 고통 받았다. 사람을 만나면 저 사람은 비트코인을 샀을까 책을 읽어도 이 작가는 비트코인을 샀을까... 그 몇달은 이미 사망한 작가의 책만 읽었다. 그 사람들은 비트코인 못 샀을테니까. 그 우울감을 어떻게 이겨냈냐면 시간이 약이었다. 어쩌겠어 이미 늦은 걸.

책의 남은 분량이 얇아지고 그들의 성공이 거의 확실해질 때 즈음 시기심은 많이 가시고 응원하는 마음이 되었다. 치졸하지만 주인공인 다해가 인생을 바꿀 만큼 큰돈, 물론 큰돈이긴 하지만 여행을 책임져줄 만큼의 큰돈은 아닌 큰돈을 쥐게 되어서 너무 나만 뒤쳐진 기분이 들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 쓰고 다니 더 치졸하네. 그래도 정말로 진심으로 다해가 전세로 가게 된 게 좋고 지송이 사업을 계획하게 된 게 좋다. 강장군이 벤츠 타는 것도 좋다. 다 잘 됐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소녀 연예인 이보나
한정현 지음 / 민음사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정현을 몰랐다면 어쩔 뻔했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먼저 주고, 준 만큼 되돌려받지 못해도, 다시 자기의 것을 주었다.- P9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미니즘을 청년세대를 분열시키는 불필요한 갈등으로 규정하고 사회경제적 불평등이 해소되면 현재 존재하는 성 갈등이 해소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또한 20대 남성은 현재의 부조리를 만든 주체가 아니니까 희생을 요구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이야기한다.

노동 운동이 우선이고 여성 차별 문제는 나중이다. 새로운 새대는 과거의 빚에서 자유롭다. 이런 논리 너무 많이 들어본 헛소리다.

노동 여성 환경 아동 기아... 순위는 따로 없다. 다들 자기 삶에서 벼락 맞듯 만난 문제에 몰입해서 살 뿐이다. 여성운동 하는 사람 붙들고 그거 나중이야 경제가 먼저야 이런 소리 하지 마라. 해외 결식 아동 돕기하는 사람 붙들고 국내에도 굶는 애들 많은데? 이러는 거 헛소리다. 동물복지를 위해 애쓰는 사람한테 사람도 굶는 판에.. 이러는 거 많이 봤다. 제발 이러지 좀 말자. 당신이 생각할 때 경제 문제가 1순위면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들 결집해서 파이팅해라. 다른 판 훼방 놓지 말고.

새로운 세대는 과거의 과오에서 자유롭다? 이거 일본 재무장 세력 단골 레파토리다. 누구나 전 세대에게 빚을 지고 태어난다. 내가 누리는 의료 교육 기관시설 통신 중에 내가 만든 거 하나도 없다. 다 이전 세대가 만든 거다. 누릴 건 당연히 다 누리고 전 세대의 과오에 대해서는 조금도 책임지지 않겠다? 억욱하다? 도둑놈 심보다.

설마 이대로 끝날까 싶어서 계속 읽긴 하는데 뻔뻔하게 지적으로 징징거리는 거 들어주기 어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말의 주인이 되는 시간 - 2020 우수출판콘텐츠 선정작
한성우 지음 / 창비교육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어 순혈주의를 넘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