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가을난 모 출판사와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이하 슬퍼)이란 책을 쓰기로 한다.

삶에서 위협이 되는 미생물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것인데,

그 대부분은 에볼라를 비롯한 바이러스에 관한 이야기였다.

원래 쓰기로 한 날짜는 2019년 2월 말이었지만,

게을러 빠진 난 연초 두달을 흘려보냈다.

그래도 4월까지는 쓰지 않겠나 했는데 그것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였던 윤지오가 사기꾼으로 밝혀진 것이다.

 

전에도 이야기한 바 있지만 그 사실을 알았을 때 난 너무 큰 충격을 받았는데,

인터넷을 통해 그녀의 행적을 알면 알수록

어떻게 이런 허술한 사기로 전 국민을 속일 수 있을까?’라는 의문에 휩싸였다.

그 뒤 석달간 난 윤지오에 관한 자료를 모으기 시작했다.

그 일이 너무도 재미있어서 난 슬퍼’ 집필은 잠시 뒤로 미뤄놓고 거기에만 매달렸다.

그리고 난 이 자료들을 가지고 책을 쓸 생각을 한다.

그 생각의 강렬함이 어느 정도였냐면이 책을 쓰지 않으면 제 명에 못살고 죽을 것 같았다.

2019년 여름부터 집필을 시작했는데

너무 쓰고 싶었던 책이라 그런지 글은 술술 나왔고,

너무 쓰고 싶었던 책이라 그런지 새벽까지도 잠이 오지 않았다.

 

완성이 될 때쯤 출판사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출판사는 쉽사리 찾아지지 않았고난 대략 8번의 거절을 당한다.

결국 뿌리와 이파리라는 출판사가 고맙게도 내 책을 내줬다.

난 사장님한테 이 은혜는 꼭 갚겠습니다라고 몇 번이나 다짐했고,

그래도 출판사가 약간의 이익이라도 남기길 바랐다.

안타깝게도 세상은 그리 만만하지 않았다.

내가 사서 돌린 책만 해도 150권은 넘을 테고,

내가 아는 기자들한테까지 다 책을 보냈지만,

C일보를 제외하곤 중앙언론사 어느 곳에서도 인터뷰 요청이 오지 않았는데다,

책의 주요 고객들인 진보 성향의 독자들은 내 책을 불편해했다.

이 상황을 타개할 유일한 방법은 윤지오가 우리나라에 잡혀들어오는 것,

그녀가 귀국해 언론의 조명을 받는다면 내 책이 좀 팔리지 않을까 싶었다.

하지만 이것 역시 무위로 돌아갔다.

우리나라 경찰은 윤지오에게 인터폴 적색수배를 때리고 여권을 무효화했지만

윤지오는 그러거나 말거나 캐나다에서 아주 잘 살고 있고

여전히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는 중이다.

결국 책은 개 망했으니난 그 출판사에 큰 빚을 진 셈이다.

 

2020년 1월말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가 유행하기 시작했다.

사람들은 집밖에 나가지 않았고외출할 땐 꼭 마스크를 썼다.

바이러스의 공포를 책으로 달래려는 사람들은 관련된 책을 찾아헤맸다.

아내는 나를 타박했다.

너 내가 바이러스 책 쓰랬냐 말랬냐왜 쓸데없는 책을 써서 그래?”

내 동창 한 명도 어느날 전화를 걸어 그 얘길 했다.

너 그때 쓴다고 했던 책 썼으면 이번에 대박 났을 텐데왜 윤지오 책을 써가지고.”

해당 출판사에겐 내가 먼저 사죄했다.

정말 죄송합니다제가 좀 더 일찍...흑흑.”

나 역시 아쉽긴 하지만이런 생각을 해본다.

이 사실을 미리 알고 과거로 간다면 내가 바이러스 책을 열심히 썼을까?

잘 모르겠지만아마도 답은 아니다일 것 같다.

위에서 말한 것처럼그때 윤지오 책을 쓰지 않았다면뭘 해도 즐겁지 않았을 것 같았으니까


* 그 대신 글 서두에 올려놓은, 데이비드 콰만이 쓴 <인수공통 모든 전염병의 열쇠>가 잘 팔리고 있다. 내가 아무리 열심히 써봤자 이 책에 미치지 못했을 터, 이 시기엔 이 책이 잘 팔리는 게 정의다. 내 책은 그냥 평화로운 시대에 출간해 객관적인 평가를 받자.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태우스 2020-03-04 05: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너무 급하다보니 아내 아이디로 예스24에 리뷰까지 썼다. 예스에 있는 딱 한 개의 리뷰는 내가 쓴 것이다 ㅠㅠ

2020-03-04 16: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04 22: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09 23: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태우스 2020-06-21 16:16   좋아요 0 | URL
답이 너무 늦었네요 죄송합니다. 제가 실망시켜 드리더라도 너그러이 이해해 주십시오. 요즘은 정치적인 견해차이가 발생하면 회복하기가 어렵더라고요....

moonnight 2020-04-13 15: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윤지오 책 산 일인입니다.ㅎㅎ 다시 한 번 잘 읽었다 말씀드립니다. 잘 쓰셨고 써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마태우스 2020-06-21 16:15   좋아요 0 | URL
제가 감사하죠 흑흑. 그때도 응원 많이 해주시고 흑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