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전쟁 - 이야기 종결자가 미래를 지배한다
조나 삭스 지음, 김효정 옮김 / 을유문화사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연말이면 올해 읽은 책들을 정리하는 분들이 있다.

얼마 전 만난 분은 올해 250권을 읽었다고 말한다.

그런 분들을 보면 부끄러움이 앞선다.

남들에겐 책 좀 읽으라고 떠들고 다니면서,

정작 자신은 리스트를 올릴 만큼의 책도 읽지 못했으니 말이다.

일정이 바쁘기도 했지만, 더 중요한 요소는 나이.

체력이 딸리다 보니 짬이 났을 때 책을 읽는 게 쉽지 않았다.

피곤을 빙자해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기 바빴던 나태함도

독서를 방해하는 요소이긴 했다.

 

이 빈약한 독서목록에서 단연 빛나는 책이 있다면, 그건 <스토리 전쟁>을 읽은 것이다.

이 책은 을유문화사에서 나왔고,

내게 을유는 <기생충열전>을 만들어 준 은인 겸 친정이다.

언젠가 을유 담당자를 만나서 내 강의에는 스토리가 없는 게 단점이라고 했더니,

이 책을 보내 주셨다.

책을 읽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재미가 없는 게 아니라, 한줄 한줄이 다 내게 깊은 울림을 줘서였다.

내가 잘 모르고 있었을 뿐, 21세기는 스토리의 시대였다.

80년대만 해도 CF가 굉장히 단순했다.

유명 모델이 나와서 이 음료를 먹어라. 그래야 넌 건강해진다!”고 우겨댔다.

그때도 “12시에 만나요 브라보콘이라며 스토리를 입힌 광고가 있긴 했지만,

지금도 난 브라보콘과 12시가 도대체 무슨 관계인지 모르겠다.

잘 만든 스토리라기보단 그냥 갖다 붙인 느낌이라고 할까?

하지만 ‘Just do it’이란 슬로건으로 선풍을 일으킨 나이키 광고를 비롯해서

지금 광고들은 나름의 스토리가 없으면 시청자를 사로잡지 못한다.

광고뿐 아니라 대통령선거 같은 큰 이벤트에서도 스토리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스토리전쟁>은 잘 만든 스토리로 성공한 사례들을 열거하면서

누구나 스토리를 만들 수 있다고 격려한다.

책을 읽고 난 후 난 내가 가진 컨텐츠로 어떻게 스토리를 짤 것인지 고민했고,

과거보다 더 업그레이드된-내 생각이다-강의를 하고 있다!

이 책을 2019년 최고의 책이라고 생각한 이유다.

 

책을 읽을 때 내 독서의 훼방꾼 스마트폰도 큰 역할을 했다.

책에 1984년의 전설적인 애플 광고 얘기가 나왔을 때,

난 그 광고를 보지 못했기에 책에 제대로 몰입할 수 없었다.

10년 전이라면 뭐 그런 게 있겠지라며 넘어갔겠지만,

이젠 스마트폰으로 당시 영상을 찾아서 볼 수 있고,

금발 여자가 망치를 휘두르며 화면을 박살내는 영상을 보며

----” 하며 탄성을 지르고, 책에 더 몰입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게 본다면 스마트폰도 잘 이용하면 독서 효율을 올릴 수도 있겠다 싶다.

한줄 카피를 만들어보자.

보다 나은 2020년을 만들고 싶으신가요? 스토리전쟁을 읽으십시오. 스마트폰과 함께 하면 더 좋습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2-30 15: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1 22: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아베 수호대 2020-01-02 17: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2019 잘 나가는 듯 싶다가
막판에 조국 구속영장 기각되고 불길 하더니
공수처 통과되고 우울한 새해네요.
평소 주옥순, 김문수님 존경하다가
서민님의 친일파 선언 사이다에 살 맛 났었는데...ㅠㅠ
그래도 다시 힘을 내서 2020 주옥순, 김문수, 최성해, 진중권님과 함께
반 문재인 깽판에 온몸 불살라 보아요~~

마태우스 2020-01-03 06:35   좋아요 0 | URL
주옥순과 김문수가 들어간 거 보니 글의 의도가 짐작 갑니다. 새해에는 님같은 분도 의미있는 일을 많이 할 수 있음 좋겠네요 삶은 소중하니까요. ^^

수호된 아베 2020-01-03 07:53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글의 의도야 주옥순 김문수 빼고도 명확하죠..
님에 대한 존경...^^

새해에는 더욱 분발하시고
빤쓰에 얽힌 개그도 많이 하시고
초심 따위는 개나 주는 새해가 되시길...

마태우스 2020-01-24 23:04   좋아요 0 | URL
아유 답을 또 주셨네요. 어지간히 할일이 없으신가봐요. 삶은 소중하다고 말씀드렸는데 지금은 일 찾으셨지요?

moonnight 2020-01-27 09: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출간된지 제법 된 책이네요 지금이라도 읽어보고 싶어요. 책읽기에 중요한 게 시간보다 ‘나이‘란 말씀에 무척 공감하는 1인ㅠㅠ;; 점점 더 딸리기만 하는 집중력과 체력 ㅠㅠ;;; 그래도 매년 올해는 더 열심히 읽겠다 결심해봅니다-_-;; 요즘 호주 오픈 보고 계시겠군요. 저도 열심히 시청 중입니다. 남은 휴일 잘 보내시길요^^

마태우스 2020-01-27 09:56   좋아요 0 | URL
저에 비하면 달밤님이 책 훨 많이 읽으실 걸요...ㅠ 제 독서인생은 망해가고 있습니다 ㅠㅠ 글구 요즘 호주오픈, 마음 아파서 못보겠네요. 페더러가 올해 40살...너무 나이들었죠. 어제도 1세트 빼앗기고 휴, 조코랑 나달은 너무 무습더라고요. 이젠 좀 은퇴했음 좋겠는데 계속 남아계시니, 이것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