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비밀 하나 - 4학년 1학기 국어교과서 4-1(가) 수록도서 작은도서관 38
박성배 지음, 성영란 그림 / 푸른책들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3학년인 아이에게 <국어>교과서는 다른 교과서와는 달리 읽으면 참 재밌는 책인가보다. 다른 교과서들은 그냥 학습하기 위해 필요한 내용들로 이루어진 책이란 생각을 하면서도 교과서 <국어>는 동화책마냥 읽고보고 싶어하는 우리아이....... 특히 우리아이는 교과서에 수록되어 있는 동화 읽는 걸 좋아한다. 마음에 드는 동화는 그 동화책을 구입해서 갖고 싶어하기도 하고 말이다. <행복한 비밀하나>는 박성배 작가의 동화 중에서 제 5~7차 및 개정 교육과정 초등학교 <국어>교과서에 실린 동화들만 엮어 놓은 동화집이다. 그래서 그런지 책을 주욱 읽고 있노라면 교과서적인(?) 느낌 폴폴 풍기지만 한 편 한 편~ 9편 모두 참 예쁜 동화들이 아닐 수 없다.

 

꼬마의 발에서 벗겨져 홀로 숲에 버려진 외짝 꽃신이 그 꼬마가 자신을 잊지 않고 기억해주길 꿈꾸는 이야기 <외짝 꽃신의 꿈>, 겨울에 만든 꼬마 눈사람을 냉동실에 얼려 놓고 가끔 꺼내보던 찬호가 어느 날 열감기로 아프자 얼음 대신 그 꼬마 눈사람으로 찬호 열을 식히는데 쓰여지게 된 <여름까지 산 꼬마 눈사람>, 꽃밭에 봄맞이 흙고르기를 하던 준미에게, 이제는 갑갑하던 흙 속에서 나갈거라며 고맙다고 전화 온 새싹과의 전화 통화 이야기 <새싹한테서 온 전화>, 세상을 살아가는 동안 어떤 흔적이라도 남기고픈 고추 잠자리 꿈쟁이의 꿈과 흔적에 대한 이야기 <고추 잠자리 꿈쟁이의 흔적>, 꽃을 피워내고 싶지만 그 방법을 몰라 속상하기만 하던 난초가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을 가짐으로서 꽃을 피워낸다는 이야기 <무엇이 꽃으로 피나?>

 

쓰레기장 속에서 겨우 비집고 나온 코스모스 싹을 따스한 햇살로 품어 꽃을 피우게 되는 <아기 햇살이 피운 코스모스 꽃>, 한쪽 다리를 저는 민호이기에 스케이트를 타지 못할 거란 생각으로 아이들이 스케이트장에 민호를 불러내지 않자 혼자서 밤에 몰래 스케이트장에서 스케이트 연습으로 열심을 내는 민호와 그 민호를 지켜보면서 민호에게 멋진 선물을 주는 아저씨의 이야기 <달밤에 탄 스케이트>, 아직 날기조차 서툰 아기 참새를 위험에서 구해낸 승호가 승호네 반에서 아기참새와 함께 공부하고 키우게 되는 이야기 < 행복한 짹짹콩콩이>, 교실 뒤편에 붙여 놓은 반아이들 사진 중에서 성미 사진만 떨어져 나가고 없자 누가 자신의 사진을 뜯어냈는지 화가 나 남자아이들을 다그치던 성미는, 늘 얌전하고 겁이 많은 민철이에게 남자아이들 불똥이 튀게 되자 싸움이 벌어지던 걸 말리려다 자신을 향한 민철이의 마음을 알게 되어 그야말로 행복한 비밀 하나 생기게 되버린 <행복한 비밀하나>까지, 어쩜 그렇게 순수하고 해맑은 동시 같은 느낌이던지~~!

 

여기 실린 이 동화를 읽으면서 얼굴을 찡그리는 사람이 있을까? 화가 나는 사람이 있을까? 기분이 나빠지는 사람이 있을까? 외짝 꽃신이 지닌 꿈과 마음을 헤아리게 된 빗물들이 꽃신 안에 다시 담겨서 꽃신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것도 좋은 꿈이란걸 알게 되기도 하고, 자신의 몸을 녹여서 찬호의 열을 내리는데 기뻐했던 꼬마 눈사람의 마음이나, 자신이 살았던 세상의 흔적을 말끔히 지우고 사라지는 것이야말로 자신이 세상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라는 걸 깨달은 고추잠자리 꿈쟁이와 그 꿈쟁이의 흔적이 그리움이 되어 마음 속에 사라지지 않고 남게 되었음을 알게 된 단풍나무 아저씨, 주변 모든 것에 감사할 줄 마음이 가득차올라 꽃으로 피어난다는 난초꽃, 더러운 쓰레기장이라며 지나쳐 버리지 않고 작은 코스모스 싹을 키어낸 아기 햇살 등등, 읽는 내내 미소가 절로 머금어지고 가슴이 환해지는 동화들로 가득 채워진 동화집이다.

누군가 나에게 동시처럼 맑고 예쁜 동화집을 추천해 달라고 한다면 바로 이 책 <행복한 비밀하나>를 추천하련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hksxkwl 2012-01-14 1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간결하면서도 요점을 잘 정리한 리뷰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