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파씨의 입문
황정은 지음 / 창비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대니 드비토- 이게 무슨 뜻이지 생각하며 이야기 속에 발을 담금과 동시에 새까맣게 잊고 있다가 맨 마지막 장에서야 아하.. 사라지지 않는 부스러기 같은 존재로 떠돌게 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
그 남자를 다시 만나고자 일평생 그에게 붙어 있던 원령이 결국 마지막 순간에 원한 건, 그가 말끔히 사라지기를.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기를. 자신의 이름을 부르지 않기를.
․ 낙하하다 - 관성적인 외로움. 떨어지고 있는 것인지 상승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를, 빠져 나와지지 않는 그 영원하고도 고독한 나락에 대한 두려움.
․ 옹기전- 옹기가 나온다. 말하는 항아리라니.. 으스스 무섭다. 난 공포물은 별론데.. 게다가 물질인 척 하는 이 옹기는 인간의 형상을 닮아간다. 사람들은 자꾸 이 옹기를 묻으려한다. 이 놈의 세상에서 그나마 사라지지 말아야 하는 그것. 어제도 묻고 오늘도 묻고 내일도 묻고. 이렇게 묻고도 세상은 멀쩡하다. 그렇게 독 터지는 소리는 계속된다.
․ 묘씨생 - 다섯 번 죽고 살아난 고양이 몸의 이야기. 인간과 길고양이의 와의 경계가 모호하다. 묘-하고 우는 몸의 울음소리가 머리 속에서 계속 울린다. 끝나지 않는 생에 대한 두려움. 사노 요코의 <백만번 산 고양이>가 자꾸 오버랩 되며, 비루하게 반복되는 지루한 그 생을 끝낼 수 있는 방법을 몸에게 알려주고 싶다. 디디의 우산과 뼈도둑의 그것.
․ 디디의 우산 - 디디가 돌려주지 못한 도도의 우산. 도도는 기억도 하지 못하는 디디의 마음의 빚.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조용히 베풀 수 있는 그것, 디디에겐 우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성당 (무선) - 개정판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19
레이먼드 카버 지음, 김연수 옮김 / 문학동네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덮고 나서 사흘 동안 책장에 넣지 못하고 어딜가든 계속 가지고 다녔다. 그 말로만 듣던. ‘이건뭐지파’에 나도 합류. 나약하기 짝이 없는 인간들 간의 불통, 위로가 되어줄 가족 간엔 더더욱 불통, 알콜의존, 재기와 실패, 언제 찾아올지 모르는 그 불운들. 그래 순탄치 않았다던 카버의 삶이 이렇게 묻어난 작품이군 하며 처음엔 방관적으로 읽었으나, 이건 나에게도 누구에게도 닥칠 뭣같은 인생, 남도 내게 상관 않고, 나도 남에게 상관치않을 그런 불운들. 기차에 앉아 밖을 내다볼 때, 창밖 세상들은 나와 동떨어진 채로 쌩쌩 지나가듯, 창 밖 세상 사람들에게는 나또한 지나가는 기차 한 칸에 지나지 않음을 떠올리니 다시금 냉랭해 진다.

나에게 분명히 ‘또’다시 불어닥칠 그 서슬퍼런 단절감에 대하여 다음 번 불운에는 당당하게 맞서게 해줄 수 있는 그 small good thing을 만날 수 있기를. 스스로 찾을 수 있기를. 타인에게 베풀 수 있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씨의 입문
황정은 지음 / 창비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의도치 않게 남의 일기를 끝까지 다 읽어버리고 나서, 뒤늦게 밀려드는 걱정과 미안함. 이렇게 다 읽혀 버려도 되나요..
이로써 터프한 인간이 되신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꾸뻬 씨의 행복 여행
프랑수아 를로르 지음, 오유란 옮김, 베아트리체 리 그림 / 오래된미래 / 200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에 관한 23가지 배움을 얻는 이야기. 모두 어디선가 들어봤음직한 평범한 소리. 행복은 무지개 너머 어딘가에 있는게 아니라 우리네 일상에 있다는.
그 평범한 진리중에서 순간 마음에 가장 크게 와닿은 하나. 행복은 목표가 아니라는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백만장자가 된 백설 공주 - 로알드 달이 들려주는 패러디 동화
로알드 달 지음, 퀜틴 블레이크 그림, 조병준 옮김 / 베틀북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우. 이런..ㅋㅋㅋ
권선징악의 대부 달아저씨.
적은 글밥에 섣불리 저학년에게 읽어주지 말기를.
패러디는 최소 고학년이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