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퀘스천]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원 퀘스천 One Question - 내 인생을 바꾸는 한 가지 질문
켄 콜먼 지음, 김정한 옮김 / 홍익출판사 / 2013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질문이란 모르거나 의심나는 점을 물어본다는 의미이다. 누군가에 대해 알고 싶거나 그 사람과 더 가까워지기 위해 질문할 수도 있고, 모르는 부분에 대해 알고 싶어서 질문하는 경우도 있다. 때로는 바람직하지 못하거나 얄팍한 마음을 위장하기 위한 질문을 하는 사람도 가끔 보긴 했지만, 대부분은 인간관계나 일, 그리고 학습에 관련된 질문을 나누곤 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서로의 고민거리나 일상의 관심사에 대해 알게 되고 새로운 정보도 공유하게 된다.

 

이 책은 이런 질문을 바탕으로 조금은 더 큰 그림을 그려보고자 한다. 바로 <인생>이란 그림을 말이다. 한 사람의 가치관과 인생 철학, 그리고 살면서 잊혀지지 않는 순간들로부터 얻었던 교훈 등을 나눠보고자 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것들을 질문을 통해서 그 사람으로부터 끄집어 내고 있다. 훌륭한 답변만큼 중요한 것이 핵심을 이끌어내는 질문이기에, 이 책에 소개되는 수많은 인생의 조언들은 저자의 날카로운 질문 능력에 의한 것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 같다.

 

책 속에는 저자가 <켄 콜먼 쇼>라는 라디오 토크쇼를 하면서 만났던 사람들과의 이야기가 실려 있다. 서문에 등장하는 <공정하되, 공평하지 않게 대우한다>는 슈셉스키 감독과의 일화를 시작으로, <가장 하고 싶은 것과 가장 잘하는 것의 조화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삶을 이루어가는 방법>을 소개하는 존 맥스웰, <자신의 정체성을 잃지 않고 끊임없이 나아감>을 실천한 결과 만들어진 영화 "브레이브 하트"와 <겸손함과 신중함, 그리고 자기 자신을 솔직하게 바라볼 줄 아는 시선>의 중요성을 강조한 말콤 글래드웰의 일화까지.

 

<비판을 진정으로 건설적으로 만드는 것은 듣는 사람의 태도이지, 그들의 태도가 아니다>라며 화내지 않고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함을 알려준 바크먼 의원의 이야기와 <관계의 불편함이 느껴질 땐 한 발자국 떨어져서 관찰하면서 한번 더 생각해 보기>를 이야기는 패럿의 일화도 인상깊었다.

 

<일상의 소소한 일조차도 감사해야 하다>고 이야기한 팀 샌더스의 이야기는 작은 질문을 통해서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는 저자의 말과도 닮아 있는 듯 했다. 소개된 일화들이 저자의 인터뷰들을 축약해서 간추린 것이라 각 조언이 주는 의미를 온전히 이해하기에는 조금 아쉬움이 있을수도 있지만, 우리에게 필요한 조언들을 하나하나 소개해 주고 있기에 앞에서 말한 아쉬움은 충분히 상쇄하고도 남으리라 생각한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