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이 도둑 - 제9회 정채봉 문학상 대상 수상작 샘터어린이문고 62
서정오 지음, 김효연 그림 / 샘터사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학상 수상작인데 작가 이름이 서정오... 동명이인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아는 서정오 님은 옛이야기 하면 대표로 꼽는 중견 작가이신데? 엇, 프로필을 보니 그분이 맞다. 왜 학교 백일장에서 선생님이 상타신 느낌이 들지?ㅎㅎ 어쨌든 반가웠다. 옛이야기가 아닌 서정오 님의 창작동화.

옛이야기 살려쓰기를 오래 해오신 탓인지 입말을 살려 쓰는 글투가 창작동화에도 적용되었다. 그런데 옛이야기의 입말체는 어른이 아이에게 들려주는 말 아닌가? 동화는 아이가 화자고. 그러다보니 글투와 화자의 연령이 조화가 안되어 부자연스럽다는 느낌이 살짝 드는 곳도 있었다. 세 편의 이야기 중 첫번째, 세번째는 괜찮은데 두번째 이야기 [누구일까?]가 특히 그랬다. 두번째 이야기는 화자가 여자 아이라서? 그렇다면 나의 편견이 반영되었다는 뜻인데.... 어쨌든 그부분에서 아이가 화자가 아니고 어른이 아이 이야기를 대신 해주는 느낌이 약간 들었다.
"아버지 친구분 가운데 시골 내려가 사는 이가 있는데, 그이가 자꾸 권한 까닭이랍니다." (53쪽)
"그러면서 아닌 척 하다니, 어른들은 좀 의뭉스러운 데가 있습니다." (54쪽)
이런 부분들이 좀 거슬렸다.

이상은 괜한 타박일수도 있다. 이야기가 좋은가 그게 문제지. 이야기는 좋다! 지금부터 그 얘기를 하려고 한다.

세 편의 이야기는 양지마을이라는 곳에서 사는 세 아이들이 주인공이다. 아이를 찾아보기 힘든 깊은 시골도 아니고 그렇다고 도시도 아닌 웬만한(?) 시골이다. 전교생이 40여명이라고 하니 그래도 한 학년에 한반씩은 있겠다. 들고 나는 일이 별로 없으니 아이들도 어른들도 오랜 관계를 유지하고 살아간다.

첫번째 이야기 [팽이 도둑]의 은호네는 도시에 살다 두 해 전에 내려온 가족이다. 그 집은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집이다. 할아버진 은호에게 세상없이 좋은 분이었다. 늘 은호 편이었고 잘 놀아주셨으며 손재주가 좋아 장난감을 뚝딱 만들어 주셨다. 이 대목 읽으며 아버님과 우리 아들 관계랑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아버님이 누가 버린 스케이트 주워다가 날 떼어 판자에 붙여서 만들어주신 썰매를 가지고 우리 아들은 얼음판을 휩쓸었더랬지... 그런 할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고 은호는 할아버지의 유품인 팽이를 너무나 소중히 여긴다. 그 팽이를 어떻게 만든 건지, 얼마나 잘 돌아가는지에 대한 설명에서 자랑스러움이 뚝뚝 묻어난다.

그런데, 도랑가에 두고 잠시 엿장수 구경을 하고 온 사이에 그 소중한 팽이가 사라졌다. 놀라 찾아다니던 은호가 며칠 후 동네 형이 갖고 노는 장면을 포착했지만 형은 아니라고 딱 잡아뗀다. 어른들께 이 일을 이야기해 보지만, 누구도 은호의 절실함을 이해하지 못한다. 그 팽이는 하나밖에 없는, 지금은 살아계시지 않은 할아버지가 만들어주신 거라 소중한 것인데! 심지어 부모님조차도
"증거도 없이 함부로 그런 말 하는 것 아니다."
"아무데나 둔 게 잘못이야."
"요즘 팽이 하나에 얼마나 하냐?"
이러는 걸 보면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니 선생님은, 경찰서에 있던 어른들은 더하지 않았겠는가? 은호의 낙심은 깊어져 간다.

이때, 나선 이들은 동네 친구들이었다. 혼자는 상대할 수 없는 형에게 모두가 우르르 몰려가 따박따박 따지고 결국 팽이를 받아낸다.
"마침내 팽이가 내 손에 다시 돌아온 순간이었습니다. 2월 6일 목요일 오전 10시 15분에 일어난 기적 같은 일입니다."

때로 아이에게 소중한 것은 어른들에게 가 닿지 못한다. 이런 경험이 어느 아이에게나 있을 것 같다. 이 책을 아이들과 읽는다면 그 경험을 꼭 물어보고 싶다.
한편으로는 어른들은 이미 지나버려서 알 수 없는 것, 그것의 소중함을 공유하는 아이들이 이 책에서처럼 너희들끼리 문제를 좀 해결해보면 안될까? 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게 안되는 건 아이들의 해결력이 떨어져서일까? 해결도 하기 전에 어른들이 끼어들어서일까? 아무래도 후자겠지?ㅠㅠ

두번째 이야기 [누구일까?]는 한달 전에 이사온 윤수의 이야기다. 현장학습 가서 깨달은 윤수의 특기는 바로 도끼질! 남학생들도 선생님도 못하는데 윤수가 쩍 하고 두동강내는 장면 묘사는 아주 생생하고 시원하다. 시골로 와서 윤수는 원하던 도끼질을 맘껏 해보게 되는가? 생각과는 달리 아빠의 반대가 심해서 산비탈 공터에서 나무를 주워 몰래 취미생활(?)을 하던 윤수, 그곳에 또다른 누군가가 취미생활을 하러 온다는 걸 알게 되는데... 남학생인 그 아이의 취미생활은?ㅎㅎ 성역할 고정관념에 대해서 이야기나눌 때 들려주면 아주 좋을 이야기.

마지막 이야기 [환한 날]은 다툼과 화해에 관한 이야기라 아주 훈훈하다. 다툼은 아이들이 아니라 할머니들 사이에서였다. 단짝이었던 현우 할머니와 지민이 할머니는 어느날 화투장 잘못 센 걸로 험한 소리를 몇마디씩 주고받다 오랜세월 우정에 와장창 금이 가버린다. 고민이 깊은 현우에게 지민이가 두번이나 아이디어를 내놓는데 그때마다 현우가
"이야, 진짜!"
이러면서 감탄하는 모습에 웃음이 나온다. 화해의 메신저가 된 두 아이. "온 세상이 환합니다"로 끝나는 이야기. 정말 환해지는 이야기다.

다투고 어색해지는 관계는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메신저가 되겠다고 오지랖을 떨다 남의 관계를 더 망쳐버릴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한번 어긋났다고 그걸로 끝이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적당한 오지랖도 자존심 적당히 굽히는 것도 다 필요한데.... 부디 모든 관계에 환한 빛이 쏟아지길.^^

서정오 작가님의 이 이야기들이 옛이야기처럼 입에 착착 감기면서 아이들의 내면에 힘을 주는 이야기들이면 좋겠다. 일단 한편씩 읽어주기로 아이들의 반응을 살펴보고 싶다. 작가후기에서 서정오 작가님은 "아이들에게는 응원이요 어른들에게는 충고" 라고 했다. 이 책의 소재들은 아주 사소한 것들이다. 하지만 진실은 사소한 것에도 들어있는 법이고 그걸 알아보는 건 아이들이지. 아이들이 가진 진실의 힘을 함께 응원해 보도록 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