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 개들 - Time of Dogs 생각곰곰 6
안승하 지음 / 책읽는곰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식정보그림책' 이라고 하기엔 너무 재밌다고나 할까. 이야기가 아니니 서사가 재밌는 건 아니다. 이 책의 재미는 곳곳에서 발견되는 익살스런 표현방식,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창의력 넘치는 컨셉이라고 하겠다. 여기저기서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해본 사람이 가질 수 있는 통합적 창의력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타임지를 연상시키는 표지에는 개와 마이크를 배치함으로써 개를 '인터뷰하는' 책임을 알게 해준다. 인터뷰어는 고양이 해피. 적절한 설정이다. 개와 고양이는 완전히 다르니까. 인터뷰 대상이 '일하는 개들'인데 '일하는 고양이'라는 말은 들어본 적이 없으니까.^^ 후기에서 해피는 이렇게 말한다. "사실 고양이 입장에서 바라본 개들은 지나치게 유쾌하거나 부지런하고 너무 시끄러웠어요. 하지만 직접 만나 보니 그런 개들이기 때문에 누구보다 다른 생명을 사랑하고 함께 살기 위해 노력할 수 있는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터뷰한 개들을 소개하면 이렇다. 동물배우견 네오폴리탄 마스티프, 심리치료견 케이스혼트, 공혈견 그레이하운드, 맹인안내견 리트리버, 독서도우미견 닥스훈트, 청각도우미견 시추, 감역탐지견 비글, 썰매견 사모예드, 경찰견 도베르만, 폭발물 탐지견 셰퍼드 등등..... 개들 고유의 성격과 능력에다 적절한 훈련이 더해져서 사람이 할 수 없는 일들을 하며 사람의 소중한 친구로 견생을 보낸다. 내용 중에 투견이 있어서 맘이 좀 그랬다....ㅠ 엄연히 있는 것을 없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이건 정말 마음을 합해 없애야 할 일이다. 이어서 나오는 경견도 마찬가지. 이들은 인간의 '눈요기'를 위해 희생된다는 점에서 다른 '일하는 개들'과는 다르다고 생각한다. 작가가 굳이 이 내용을 넣은 것은 이런 생각을 유도하기 위해서였을 거라 짐작한다.

모든 개들은 '펠트 콜라주'라는 기법으로 표현되었는데, 물론 사진만큼은 아니지만 견종별 특징이 잘 나타나게 동작과 표정, 털의 색깔과 질감까지 잘 표현되어 있어 감탄하며 읽게 된다. 내용 구성과 함께 표현기법도 새롭고 눈길을 끈다.

좀 웃기는 얘긴데, 딸이 책 제목을 보더니,
"푸들도 있어? 없지?"
(우리집 개가 푸들. 정확히 말하면 말티푸.)
"그럴 줄 알았어. 푸들이 셰퍼드보다 똑똑한데 군견이 못되는 이유가 뭔지 알아? 지 하기 싫은 건 절대 안해서야."
"영리하기만 하고 이기견이란 소리네."
"글치ㅎㅎ"

그러잖아도 개가 말썽부려 혼낼 때 내가 그랬었는데.
"야, 너는 대체 하는 게 뭐냐? 썰매를 끌길 하냐? 신문을 물어다주길 하냐? 먹고 자고 산책하고. 니 팔자가 부럽다!"
하지만 생명은 그 자체로 이쁜 것. 고양이도 일은 안하지만 이쁘듯이. 하지만 <일하는 개들>에겐 특별히 고맙지. 미안하고 안쓰럽고. "얘들아 고맙고 미안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