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이 초상권 그래 책이야 33
김희정 지음, 정용환 그림 / 잇츠북어린이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담없고 재미있는 책이었다. 이야기의 소재를 볼 때 '와 이런 소재를 어떻게 취재하셨지 공부 많이 하셨겠다' 싶은 책을 만나면 존경스러운 마음이 든다. 이 책은 그런 쪽은 아니고 그냥 정말 편한 주변의 이야기다. 그래도 아무나 이렇게 쓰진 못할 것 같았다. 흔한 재료로 만들어도 오잉? 맛있네? 라고 느껴지는 음식처럼.

음식 이야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이 책에서 먹는 이야기는 아주 중요하다. 주인공 미솔이는 먹는 낙이 가장 큰 행복인 아이다. 뚱뚱하기도 하고. 미솔이 엄마의 캐릭터가 어쩌면 이 책의 포인트이기도 한데, 딸래미와는 달리 날씬하고 이쁘고 먹는것보다는 보이는데 더 관심이 있다. 동화에서 흔치 않은 엄마 캐릭터이면서도 매우 현실적인 요즘 캐릭터라 웃음이 나온다. 인스타그램에 별별거를 다 올리며 댓글 보는 낙을 누린다든가, 그를 위해 음식이든 옷이든 사진찍기에 집착한다든지 말이다. 엄마가 그런데 반해 미솔이는 전혀 그런 쪽에는 관심이 없다. 남보기 좋은 외모에 먹는 즐거움을 희생할 필요를 못 느낀다. 인스타가 일상인 엄마가 보기엔 답답한 딸이려나? 그래도 엄마와 미솔이는 티격태격하면서도 속마음을 말할 수 있는 친구같은 모녀다.

'뚱뚱이 초상권' 이라는 제목 또한 인스타그램에서 나왔다. 배터지게 외식하고 들어온 날, 잠깐 눕자했다가 씻지도 않고 달콤한 잠에 빠져드는 우리의 미솔이. 그 모습을 사진 찍어 인스타에 올린 엄마. 모녀의 티격태격 속에서 나온 말이다.
"뚱뚱이 초상권도 초상권이긴 하지. 푸후후."

그런 미솔이에게 전학생 레오가 짝이 됐다. 좋은 냄새가 나는 잘생기고 삐쩍 마른, 오자마자 여자아이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는.... 자, 이후의 이야기는 짐작 가능.... 물론 "자극받아 미솔이는 살을 빼고 날씬해졌습니다." 이런게 아닐 것은 누구나 예상하겠지?^^ 다소 뻔한 이야기임에도 재밌게 읽어졌다. 나도 미솔이만큼은 아니라도 먹는 즐거움과 특히 꿀잠의 황홀함을 아는 바, 그런 묘사가 너무 실감나서기도 하고, 미솔이와 레오가 사귀는 과정에 엄마미소가 지어져서인 것 같기도 하다. <슈퍼독개꾸쟁>의 정용환 님이 그리신 실감나는 삽화도 재미에 한몫을 한다. 그림책이 아니지만 그림과 함께 읽으면 훨씬 더 느낌이 산다.

나는 초딩 애들이 '사귀는' 이야기를 굳이 좋아하진 않고, 뚱뚱한 여자아이의 외모 자존감 이야기도 새로운 건 아니고, 예쁘지도 않은데 나만 좋아해주는 캔디 스토리 비슷한 건 딱 질색인데, 이 책은 묘한 매력이 있었다. 읽는 재미가 있는 게 최고지. 주인공들에게 친근한 매력을 느낀다면 더 좋고. 이 책은 중학년 정도의 아이들에게 부담없이 건네주기 좋겠다. 주인공들 나이도 딱 그 또래.(4학년) '나다움'을 함께 얘기하는 책으로도 좋지 않을까 생각해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