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좋은 가을날 집에서 한발자국도 안나가고 뒹굴며 놀았다. 뒹굴때는 만화가 제격인데 오늘은 새로 도서실에 수서한 만화를 두 권 집어왔다. 하나는 400번대, 또 하나는 500번대다. 말하자면 과학(기술)분야라는 말씀.

전자는 정재승 교수가 참여한 <정재승의 인간탐구 보고서>, 후자는 백종원씨가 참여한 <백종원의 도전 요리왕>이다. 둘 다 1권이다. 후속편이 계속 나올거란 뜻이다.

 

 백종원씨는 외식업체 사장, 말하자면 장사꾼이지만 참 남다르다는 생각이 든다. 그의 요리책을 한 권 사보았고 공개된 레시피로 각종 양념장도 만들어 보았다. 적당히 대중적인 맛이 난다. 즉 실패할 염려는 거의 없는 맛이라는 것이다. 가끔 TV에서 멘토 역할을 하는 그의 모습을 보면 한 분야에서 쌓은 그의 전문성과 투철한 직업의식을 볼 수 있어서 나를 돌아보는 기회가 되곤 한다. 그가 어린이책에 도전하다니. 그의 유명세와 이미지를 잘 살린 기획이라는 생각이 든다.

백종원씨가 어린이 요리 프로그램을 통해 동행자를 선발하여 함께 음식여행을 떠난다는 컨셉이다. 딱히 배운 건 없지만 왕성한 식욕과 천부적인 미각을 가진 나래, 학구적으로 요리를 대하는 노력파 보담이, 고기를 넘나 사랑하는 세찬이, 이 세명이 뽑혀 백대표와 동행하며 때때로 요리대결도 펼친다. 음식에 대한 지식을 접하면서 대결에 대한 긴장감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잘 팔릴만한 구성이란 생각이 들었다.

1권은 일본이다. 이미 우리에게 깊숙히 들어와버린 음식들이라 익숙하면서도 새롭게 입맛을 자극했다. 라멘, 돈부리, 스시, 오코노미야키 등... 각 장 끝에는 만화가 아닌 정보면도 추가되어 있어 간단하게나마 일본의 역사나 문화에 대해 소개도 하고 있다.

만화의 그림체는 내 취향은 아니었는데 음식 그림에는 별 다섯 개를 주고 싶었다. 너무 먹음직스럽게 그려져서 말이다. 잘 튀겨진 돈가스를 얹은 가츠동, 반숙계란이 생생한 라멘, 지글지글 오코노미야키.... 츄릅! 먹는 즐거움은 인간에게 빼놓을 수 없는 것이고 그걸 책으로 구경하는 재미도 꽤 쏠쏠하다. 요즘 우리반 아이들과 세계 단원을 공부하며 클레이로 세계 음식도 만들어 보았는데, 아이들이 고사리손으로 스시나 카레, 피자 등을 만들면서 어찌나 좋아하던지. 이 책이 있었다면 참고가 많이 되었겠다. 2권까지 나와 있는데(중국) 3권부터는 어떤 나라일지 궁금하다. 개인적으로는 베트남, 태국 등의 아시아 나라들을 다루고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도 다루면 흥미로울 것 같다.


 

정재승 교수가 기획자로 참여한 <정재승의 인간탐구 보고서>는 예고편을 보자마자 수서바구니에 담았던 책이다. 정재승 교수의 책은 한 권밖에 읽어보지 못했지만 '과학자가 글도 잘 써서 참 좋겠다', '무슨 분야든 글을 잘 써야 유명해지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던 기억이 난다. 그가 쓴 어린이책이라기에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담았는데, 이 책은 글작가가 따로 있었다. 만화 형식이라 그렇지 않았을까 짐작해본다.

'인간 탐구보고서'라니. 뭘 탐구한단 말인가. 표지를 보니 제목 위에 '어린이를 위한 뇌과학 프로젝트'라고 되어있다. 뇌과학. 관심은 있으나 내가 공부하긴 어려운 분야라 아는 건 별로 없는 상태... 이럴 때 아이들책에서 쉬운 걸 건지면 좋은데.... 1권의 부제는 '인간은 외모에 집착한다'

뇌과학이라고 하면 일단 신경세포, 시냅스 이런 걸 다루는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고 '인간의 인식과 사고의 경향성'이라고 할까? 그래서 어떤 외계행성의 외계인들이 새로 정착할 곳을 찾아 지구에 왔다가 지구인들을 관찰하고 무지 신기해하며 그들의 행성에 보내는 보고서를 쓴다는 설정이다. 꽤 재미는 있다.^^

'인간은 외모에 집착한다' 음. 인정한다. 대체로 그러하다. 나도 내 외모를 가꾸진 않지만 예쁘고 잘생긴 사람을 보면 부럽고 인상적이긴 하다. 사실 따지고보면 껍데기일 뿐인데, 이 껍데기에 쏟는 인간의 관심과 에너지는 실로 지대하지.... 그리하여 1권에서는 외계인의 눈에 거기서거기인 지구인들이 그 미세한 차이의 외모를 가지고 구별하고 차별하는 모습들을 잘 표현했다. 2권은 '기억'을 다룬다고 살짝 예고되어 있다. '기억은 만들어진다', '조작된 기억'이란 말이 있지 않던가? 개인적으로 2권이 더 흥미로울 것 같다.

이러니 나부터도 2권을 읽어볼 생각을 하고 있지 않은가? 출판인들의 새로운 노력과 아이디어에 경의를 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