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월간 아이들과 읽은 <진짜 도둑>과 <칠판에 딱 붙은 아이들>은 성공적인 책선정이었다고 자평해도 되겠다. 학년 수준, 아이들의 흥미도, 주제와 독후활동 연결 등 모든 면에서 괜찮았다. 계속 활용할 목록에 넣을 것 같다.

지난 수요일 북부 한책읽기 연수에 다녀왔는데, 쟁쟁한 강사님들이 포진해 있었으나 주제강의 후 분과별에선 그 중 한 강의만 들어야 했고 시간도 짧아서 그냥 연수교재를 참고하는 것 외에 큰 효과는 어려웠던 것 같다. 여러 강사님들이 교재에서 나름의 목록들을 제시해 주셨다. 겹치는 것들도 많다. 이 중에서 우리 학년샘들은 <조커 학교 가기 싫을 때 쓰는 카드>와 <양파의 왕따일기>에 관심을 보이셨다. 근데 난 왠지 조커 책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ㅎㅎ 좋은 책이 너무 많아 고민인데 내가 썩 좋아하지 않는 책을 굳이 다룰 필요는 없겠지?^^;;;

양파의 왕따일기는 이분야 거의 고전에 가까운 책이다. 엄청 팔렸고 4학년 목록에 거의 빠진 적이 없다.(우리 학교도^^) 여왕벌 같은 아이와 그 아이를 따르는 아이들의 그룹인 '양파'를 중심으로 여자아이들의 무리짓기와 따돌림 문제를 리얼하게 그려냈다. 2001년, 나온지 17년이나 됐다. 다시 읽어보니 역시 잘 쓴 작품이다. 아이들의 행태와 심리묘사는 지금 읽어도 전혀 뒤떨어질 것이 없다. 그러나 지금 아이들과 젊은 선생님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교실체벌 장면(주인공 정화가 여왕벌 미희의 잘못을 대신 뒤집어쓰고 꾸중들을 때 선생님께 손바닥을 맞는 장면 등)이 상당히 불편하다는 문제점은 있다. 또 여학생 그룹만을 다루고 있다는 점도 (문제될 건 전혀 아니지만) 다같이 읽기엔 조금 아쉽다.(전적으로 내 주관적 생각;;;)

이 책을 읽다가 작년에 서평을 썼던 유승희 작가의 <콩팥풀 삼총사>가 생각났다. 곤충학교에 사마귀라는 녀석은 그 이미지처럼 학급 친구들을 괴롭힌다. 관계폭력을 주로 행사하는 양파와는 달리 이놈은 놀욕때빼험따 학폭의 총망라를 한다. 그 학급에 풀무치가 전학왔고, 비로소 폭력에 맞설 3인의 법칙 조건이 만들어진다. 가해자, 피해자, 방관자, 조력자 등 평화교실 수업에서 가르치는 관계의 원을 두루 언급할 수 있는 설정이다. 이 책은 어떨까?

책이 없어서 고민이라면 괴롭겠으나 많아서 고민이니 즐거운 비명이랄까. 어쨌든 고민은 고민이다.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