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들 시녀 이야기
마거릿 애트우드 지음, 김선형 옮김 / 황금가지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저 완벽하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다. 35년 만이라고 했던가전작 <시녀 이야기이후 시퀄이 우리에게 걸린 시간은작년 가을부터 기다려왔다마거릿 애트우드 여사의 <증언들>이 번역되기만을사실 일반에 공개되지도 않은 책이 부커상 파이널리스트에 올랐다는 말을 듣고이거 너무하는 거 아냐 그랬지만 책을 다 읽고 난 지금의 생각은 싹 바뀌어 버렸다너무 당연한 귀결이었노라고.

 

항상 그렇지만 서설이 길다우리는 현대판 베르길리우스 애트우드 여사의 안내로 다시 맹신과 폭력의 저주 받은 땅 길리어드 내셔널 홈랜드로 향한다훌루 드라마와 전작을 통해 우리는 알고 있다. “과 수호자들이 모든 것을 감시하고 종교적 맹신으로 무장한 길리어드가 얼마나 어처구니없는 나라인지이 땅에서 여성들의 인권은 존재하지 않는다그들은 그저 재생산(reproduction)을 위한 도구일 뿐이다그들에게는 심지어 읽기와 쓰기마저 가르치지 않는다불임이 만연한 상황 가운데신정국가의 존속을 위해 시녀들을 동원해서 사령관들의 자식을 생산하는 야만을 거침없이 저지른다그리고 그런 파렴치한 사령관을 대표하는 저드는 어린 소녀들에게서 성적 욕망을 채우고어린 아내들을 지속적으로 갈아 치운다마치 전설에 등장하는 푸른 수염처럼.

 

절대 무너질 것 같지 않아 보이는 전체주의 국가 길리어드가 어떻게 해서 그렇게 지속될 수 있었을까그런 폭압적인 시스템으로 국가를 운영할 수 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이미 우리는 지난 세기에 퓨러가 이끄는 국가사회주의의 광기를 보지 않았던가미세한 균열이 보이는 그 지점에 애트우드 여사는 각기 다른 세 명의 여성들 배치해서 어떻게 해서 철옹성 같은 길리어드의 파멸이 도래했는지에 대한 스케치를 독자들에게 전달한다.

 

전작과 드라마에서 길리어드 창설에 있어 뛰어난 활동을 한 리디아 아주머니와 예의 시스템에서 나고 자란 십대 소녀 아그네스 제미마 그리고 길리어드의 무력한 이웃나라 캐나다의 데이지가 증언대에 오른다.

 

이 세 명의 주인공들이 빚어내는 배신과 위선 그리고 궁극적으로 길리어드를 파멸로 인도하는 일련의 과정들은 정말 통쾌하고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릴러의 연속이다과연 그들은 자신들이 목적하는 일에 성공할 수 있을까이 자리에서 시시콜콜하게 소설의 디테일을 밝히고 싶은 마음은 없다부디 <증언들>을 몸으로 느껴 보시기 바란다.

 

리디아 아주머니데이지 그리고 아그네스가 그리는 여성상은 전체주의 국가 길리어드가 바라는 그런 종속적이고 수동적인 여성상이 아니다각성을 통해 무언가 의미 있는 변화를 추구하기 위해자신의 목숨을 건 도박판이 뛰어든 세 명의 전사들이다가장 위험한 자리에서 사방에서 조여오는 의심을 피하면서 길리어드를 탈출하는 여성들을 돕는 내부 조력자의 역할을 담대하게 수행하는 캐릭터를 필두로 해서출생의 비밀을 안은 이부 자매라는 설정 그리고 생전 경험해 보지 못한 미지의 세계로 거침없이 뛰어드는 빅토리아 아주머니 같은 캐릭터에 반하지 않을 독자가 있을까 싶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지만 비극의 주인공이었던 베카 혹은 임모르텔 아주머니였다혼자서 감당할 수 없는 비밀을 안고타인을 위해 희생하는 그녀의 숭고한 모습은 그야말로 감동의 도가니탕이 아닐 수 없었다그리고 보니 초중반을 휩싸는 그런 스릴 넘치는 전개에 비해 후반부는 좀 기운이 빠진 그런 느낌이랄까애써 애트우드 여사를 위해 변명을 해보자면 어떻게 이렇게 웅장한 소설이 달려가는 동안 내내 그런 긴장감을 유지하게 쓸 수 있단 말인가이 정도만으로도 충분히 시대의 걸작이라는 평가를 내리고 싶다.

 

정말 마지막까지 다 읽지 않고는 다른 어느 것도 할 수 없을 정도의 그런 어마무시하면서도 압도적인 서사에 감탄했다오랜 기다림에 대한 충분한 보상이었다영화든 드라마든 좋으니 부디 <증언들>의 유려한 영상화를 기대해 본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0-01-24 14: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레삭매냐님 즐거운 연휴 보내시고 새해복많이받으세요.

레삭매냐 2020-01-25 12:43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서니데이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하나의책장 2020-01-26 10: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레삭매냐님, 행복한 설 연휴 보내세요^^

레삭매냐 2020-01-28 09:40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하나의 책장님! 설 연휴 잘
보내고 업무에 복귀했습니다.

단발머리 2020-01-28 09: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다리던 작가의 기다리던 책을 만난 레삭매냐님의 기쁨이 고스란히 느껴지네요^^ 전 이번에 출간된 책을 종이책으로 살까 이북으로 살까 아직도 고민중입니다. 대여는 또 50%할인이라 하구요. 이북쪽으로 기울어지고 있었는데, 올려주신 책 사진에 다시 마음이 동하는군요. 어떻게 할까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레삭매냐 2020-01-28 09:50   좋아요 0 | URL
뭐... 말이 필요없습니다.
너무 재밌었습니다. 저희 허접한
리뷰로 풀어 내기에 할 말이 너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이런 책은 사주셔야 합니다.

인스타에서 보니 아빠에게
딸이 묻습니다.
˝아빠, 이북이 뭐에요?˝

아빠가 대답합니다.
˝책 읽는 독자들을 파괴하기
위해 미래에서 보낸 evil robot이다.˝

저는 그래서 책을 삽니다.
이블 로봇에게 정신을 파괴당하지
않기 위해서요 ㅎㅎ

단발머리 2020-01-28 09:52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쩜!! 훌륭하신 아빠네요. 알라딘 크레마 그런거 안 좋아하는 아빠신가 봐요. 그럼 일단 종이책에 한 표를 더하구요~~~ 혹 이북에 한 표 하실분 없을까 기웃거려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