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킬 박사와 하이드 (반양장) 펭귄클래식 31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지음, 박찬원 옮김 / 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이 책을 처음 본 것, 읽은 것이 아닌, 은 예전의 계림사 문고판본으로 나온 것이었는데, 그때에는 왜 그리 문학이 멀게 느겼졌었는지, 이리저리 뒤적거린 적은 많았어도 끝까지 읽은 적은 한 번도 없었다.  그 후 존 말코비치와 줄리아 로버츠 주연의 May Reily라는, 하녀의 관점으로 스토리를 각색한 영화버전을 보고 약간의 흥미를 느낀 적이 있지만, 이 역시 내가 원 스토리를 읽게 하지는 못했던 것이다. 

이 책은, 아마도 copyright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겠지만, 영문이나 번역본이나 참으로 다양한 버전들이 존재한다.  내가 읽은 것은 너무도 유명한 펭귄 클래식 문고 씨리즈로 나온 본인데, 내가 대학 때 역사공부를 할 때의 원서들 때문에 매우 익숙한 문고이다.  책이 비싸던 시기에 저가형 문고판으로 상당히 널리 읽히고 사랑받았던 이 문고로 처음 지킬 박사와 하이드 (버전에 따라서는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를 보게 되었다는 것이 내 개인적으로는 참 재미있다. 

여러 주석과 평론에 의한 이 작품의 모티브나 상징성을 구구절절히 이야기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다만, 나이가 들어서 읽은 이 책은 참으로 재미있다는 것.  그리고 단순한 호러의 원형 모티브라는 점 보다는 작가는 빅토리아 시대를 살아가던, 다양한 구속에 절제된 삶을 살던 소위 존경받는 사람들의 억압된 심리가 어떻게 표출되는가를 소설이라는 매체를 통하여 매우 성공적으로 구현한 듯 싶다.  하지만 역시, 이 책은 참으로 재미있는, 그리고 시대를 앞선 과학, 호러 등의 장르가 결합된 작품이라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