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빼미의 울음 버티고 시리즈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지음, 홍성영 옮김 / 오픈하우스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퇴양난의 frame 된 용의자. 황당한 건 마지막까지도 일이 수습되지 않고 더 커지는 상태로 끝난다는 것. 뭘 해도 어찌할 수 없는 situation의 막막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