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코를 위해
노리즈키 린타로 지음, 이기웅 옮김 / 모모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읽은 기억이 있는 작품. 노리즈키 린타로의 세 번째 이야기로 기록에 나와 있는데 갖고 있지 않았으니 아마 도서관에서 가져온 한국책이 아니었을까. 진실이 밝혀지든 아니든 입맛이 쓴 결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