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패미니스트들은 다 어디로 가버리고 패미니즘을 이용하는 사람들만 전면에 부각되는 것일까. 제정신이라면 김재련 같은 사람이 '인권' 혹은 '여성인권' 변호사라고 믿을 수 없을 것 같다. 부정행위를 하고 돈벌이도 좀 뭐한 짓으로 하다가 갑자기 노동과 인권에 관심을 가졌다고 하면서 무슨당의 비례대표가 된 사람도 있고.


이런 사람들의 공통점은 코스프레가 아닌가 싶다. 옷차림과 머리스타일만 패미니스트...그 외에는 사상도 정신도 살아온 삶도 무엇도 꽝...


패미니스트와 패미니즘에 대한 다양한 견해가 있고 그 운동이나 사상의 형태와 구현에 대해서도 이견이 분분하지만 그건 진짜들이 할 얘기. 가짜는 그냥 가짜일 뿐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추풍오장원 2020-07-27 17: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혹은 진짜가 딱 그 수준인 것일 수도 있구요...

transient-guest 2020-07-28 01:36   좋아요 0 | URL
그건 아닐 것 같습니다. 딱 그 수준은 김재련이나 정의당 젊은 의원 같은 수준이라고 봅니다. 어디든 양극단의 사람들 또한 극단에 위치한 일부라고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