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연 버티고 시리즈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지음, 홍성영 옮김 / 오픈하우스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뭔가 일어날 것만 같은 긴장감이 장난 아니다. 어떻게 저런 배우자를 참아내지 하면서 막바지까지 가면 그간 쌓인 것이 한꺼번에 터지는 듯 다 끝난 듯한 부분에서 다시 막장이 벌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