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영화 = 아시안영화의 등식이 성립하던 시절이 있었다. 이제는 고전이 되어버린 Shaw Brothers의 무협영화시절도 좋았고 Golden Harvest사의 영화들도 좋았고 무엇보다 8-90년대를 풍미한 홍콩느와르는 주윤발, 장국영, 양조위, 고룡 같은 명배우들의 열연과 세기말, 중국본토로의 반환을 앞둔 혼란과 절망을 반영했고 오우삼감독에 의해 성공적으로 현대 홍콩으로 이식된 고전무협의 강호를 배경으로 많은 멋진 이야기들을 보여줄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중국영화치고 '명화'라고 할 만한 것들은 거의 보이지 않는다. 그저 돈을 쳐바른 프로파간다만 있을 뿐이다. 온갖 드라마와 영화가 양산되어 가히 춘추전국시대라고 할까, 영화산업혁명이라고 할까, 엄청난 양의 중국발 프로그램이 게시판을 채워가고 있으나 음으로 양으로 중국정부의 입김을 벗어난, 아니 벗어나기는 커녕 중립유지도 못하는 정부편향의 엔터테인먼트의 수준을 넘지 못하고 있다.  무협영화든 무엇이든 그래서 난 이제 중국영화를 안 본다. 가장 마지막으로 본 '일대종사'와 '엽문'시리즈를 끝으로.  


그 시절의 훌륭한 영화들은 다행이 DVD를 광적으로 수집하던 시절 많이 모아놓았다. 


 























































정말이지 국민학생시절부터 십대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던 멋진 따거들과 강호의 기인협사들의 애정과 복수, 의리, 배신의 이야기는 지금 봐도 가슴을 뛰게 한다.  이런 위대한 시절을 지나고 기술과 자본으로 무장한 정권의 프로파간다로써의 역할 외엔 별다른 것이 없는 중국의 영화판에선 그 시절, 공산중국에서 자유의 등대 같았던 홍콩의 멋진 모습을 찾을 수 없다. 


We are Hong Kong!  홍콩의 시민들을 지지합니다.  세계뉴스에서 잘 다뤄주지 않는 현 시위상황과 경찰과 군대, 그리고 삼합회의 무차별 체포, 여성혐오와 성희롱, 그리고 계속 나오는 희생자들.  5.18이 생각날 수 밖에 없어 마음이 너무 아프다.   오늘 밤엔 박스를 뒤져서 그 시절의 멋진 영화를 몇 편 집에 가져걀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