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인칭 단수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홍은주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게 매력이었던 시기도 있었지만, 이제는 너무도 흔해진 매력.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맥거핀 2021-01-22 1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시 ‘나‘로 돌아간 하루키. ‘나‘로 시작했던 많은 작가들이 세상을 탐험하다가, 노년에 다시 ‘나‘로 돌아오는 것은 흔한 경우이다. 다만 대부분 이 때는 처음의 ‘나‘와 돌아온 ‘나‘는 달라져 있기는 하다. 문장은 짧아지고, 생각은 깊어진다. 그것이 일반적인 패턴이다. 그러나 하루키는 미안하게도 부연은 늘었고, 생각은 (원래도 그다지 깊지는 않았지만) 흐릿해졌다.

이제는 하루키를 그만 읽어야할 때인가 보다.

2021-01-23 00: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맥거핀 2021-01-25 14:19   좋아요 1 | URL
아무래도 기대하는 부분이 있으면 실망하기 마련이지요. 하루키 소설을 읽을 때는 뭔가 특유의 어떤 무엇(뭐라고 말해야 좋을지 모르겠지만 정말 특유의 무엇 말이죠)을 항상 기대하기 마련인데, 이번에는 그런 부분을 개인적으로 찾기가 어려웠습니다. 물론 뭐 그런 부분을 찾으신 분도 계시겠죠. 제가 그 정도의 하루키 팬은 안되나 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하루키하면 학교 도서관에 있던 그 낡아빠진, 원래 있던 표지가 하도 낡아서 하드커버를 덧씌운 하루키의 책들이 생각납니다. 그만큼 많은 학생들이 읽는 책이기도 했죠. 하루키와 같이 늙어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지도 모르겠어요. 그런 하루키 소설에서 어떤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은 슬픈 일이기도 합니다.

좋은 한 주 되세요. 벌써 1월도 마지막 주에 이르렀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