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동물원 - 제17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강태식 지음 / 한겨레출판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물원은 또 하나의 세상이었습니다. 실직해서 부업을 전전하던 주인공이 동물원에 취직할때 아니

 

동물역할을 해야한다는 것을 알았을때만 해도 뭔가 세상과 다른 이야기가 펼쳐질 것으로 생각

 

했습니다. 하지만 다르지 않았습니다. 동물원도 세상과 다르지 않았고 우리가 사는 세상은 소설 속

 

에서도 이제는 드라마틱한 돌파구를 보여주지 않습니다. 이제는 소설에서도 인생역전은 없고

 

삶의 모습이 우연히 극적으로 바뀌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시켜 줍니다. 동물의 원래의 모습이 아닌

 

관람객이 바라는 모습으로 살아야 하고, 성과급을 위해 높은 곳을 올라야 하고, 일과가 끝나면

 

정리하고 소주 한잔 하는 그런 일상은 탈을 쓰지 않았을때와 다를 바가 없습니다. 하지만 관람객은

 

그리고 동물원과 사육사는 진짜 동물이 되는 것 역시 바라지 않습니다. 그저 멋지게 흉내내는 것만

 

바랄뿐 입니다. 그런면에서 만딩고와 몇몇 동물들의 아프리카 행은 그런 세상에 대한 멋진 반전

 

으로 생각됩니다. 흉내내는 것에서 동물로 살기로한 결정은 그들만의 정신승리로 보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흉내와 성과를 강요하는 세상에 대한 유쾌한 반항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