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펼쳐보는 문화재 연표 그림책]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한눈에 펼쳐보는 문화재 연표 그림책 한눈에 펼쳐보는 그림책
이광표 지음, 이혁 그림 / 진선아이 / 2012년 12월
평점 :
품절


2주만에 기숙사에서 나온 고3 막내에게 <한눈에 펼쳐보는 문화재 연표 그림책>을 건네주었다.
엄마가 리뷰해야 하니까 보고서 소감을 말해달라고...^^

단숨에 훑어보더니 한 줄로 평가한다.

"괜찮은데, 꼭 알아야 될 것을 쉽게 설명하고 중간에 삽입된 만화는 역사공부를 지루하지 않게 하는 효과가 있어!"

우리 딸의 개인적인 평가에 더하여, 이 책의 특징을 정리한 뒤표지를 보면 장점이 확인된다.

 

선사 시대부터 대한 제국까지 우리 문화재와 역사를 연표 형식으로 정리했습니다.

이 책에서는 각 시대별 문화재뿐만 아니라 역사적 사건과 인물 등 다양한 이야기를 통해 어려운 역사와 문회재를 흥미롭게 익힐 수 있습니다. 정확한 정보와 사진으로 재미있게 구성해 평범한 문화재 감상에서 벗어나 역사의 흐름 속에서 문화재를 살펴보는 통합 학습의 좋은 길잡이가 될 것입니다.

 

 

역사공부를 좋아하는 아이들은 이미 알고 있는 것을 확인하거나, 여태 몰랐던 것을 알아가는 재미를 더할 수 있다.

5학년 윤*이는 방과후학교가 끝나고 남아서 좌르르 읽고나서 하는 말이

"너~무 많은 문화재가 들어 있어 머리가 터지는 줄 알았어요."

"단숨에 다 보니까 그렇지. 이런 책은 한꺼번에 다 보지 말고 시대별로 나눠서 천천히 봐야 좋아."
"나눠서 보면 앞에 거 까먹어서 다시 봐야 해요. 그래도 세종대왕님 덕분에 한글로 읽으니 얼마나 다행이에요!"

 

윤*이 말처럼 고학년 아이들은 이 책을 잡으면 처음부터 끝까지 좌르르 읽었다. 역사의 흐름을 따라 가니까 중간에 끊을 수 없어 기어이 다 읽고야 책을 덮게 되는 것 같다. 집에 빌려가고 싶어하는 아이에게는 기꺼이 빌려주었더니, 역사공부를 하게 돼서 좋았다고 감사의 문자를 보낸 어머니도 있었다. 큼지막한 판형이라 보기도 좋고, 박물관이나 유적답사를 통해 보았던 문화재가 나오면 '나, 이거 알아, 이거 봤어!' 하면서 볼 수 있어 더 좋을 듯... ^^

 

어린이들 반응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책은 역사의 흐름에 따라 기술되어 문화재로 보는 한국사 공부다.
1. 선사 시대의 문화재

2. 삼국 시대의 문화재

3. 남북국 시대의 문화재

4. 고려 시대의 문화재

5. 조선 시대의 문화재

6. 근대 문화재

 

 

문화재 연표 그림책을 표방한 만큼 역사적 사건을 연대순으로 정리해서, 그 문화재가 언제 어떻게 만들어졌고 그 가치도 판단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역사공부는 단순한 암기가 아니라 시대적 배경을 알고 역사 흐름을 이해하는 공부다.

 

 

시대별로 꼭 알아야 될 문화재를 설명하고 단원 정리하듯 <한눈에 쏙!> 페이지를 마련했다.

그 시대의 특징을 요약정리하고, 더 들여다 보기와 똑똑해지는 문화재 퀴즈로 다시 확인할 수 있다.

 

 

 

나는 개인적으로 지리에 어두워 지도가 없으면, 지명을 듣고도 그 곳이 어디인지 가늠하기 어렵다.

그런데 이 책은 문화재를 설명하면서 지도에 표시해서 지리감각이 부족한 사람도 알기 쉽게 되어 좋다.

 

 

유네스코에 등록된 우리 문화재를 알려주는 건 기본이고, 탑과 부도의 명칭이나 지붕의 종류를 설명해주는 그림과 궁궐 약도와 문화재 위치를 안내한 그림은 독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친절한 서비스라 더욱 빛났다.

 

 

 

 

도자기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배웠다. 도기와 자기의 차이나 상감기법과 은입사 기법, 진사 청자에 대한 구별도 할 수 있게 됐으니, 나에게는 유레카였다고나 할까...^^

도기(토기)는 흙으로 빚어서 섭씨 500~800도에서 굽는 것이고, 자기는 '사기그릇'이라고도 부르는데 도기의 표면에 유약을 발라 섭씨 1300도 안팎의 고온에서 다시 구운 것이다.(22쪽)

은입사 기법은 바닥 표면에 가늘게 홈을 파서 원하는 문양을 만들고 거기에 은실을 두드려 박아 무늬를 표현하는 방식이다.(23쪽)

진사(辰砂)는 붉은 색 안료를 말하는데, 진사 안료를 무늬 장식에 사용했기 때문에 '진사 청자'라고 부른다.(24쪽) 

 

 

 

나는 이 책에 나온 우리 문화재를 '누가 소장했는가' 특별히 눈여겨 보았다.

국립중앙박물관이나 서울대학교 규장각, 일부 대학박물관이 소장한 것도 있지만, 프랑스나 일본 등 외국에서 갖고 있는 우리 문화재는 사실 갈취당한 것인데 돌려받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미래의 인재들이 뛰어난 외교력을 발휘해 찾아올 순 없을까, 혹은  간송 전형필 선생처럼 사재를 털어서라도 문화재를 되찾는 일에 나서는 재벌은 없을까 희망을 가져본다. 이 책에 수록된 '삼성미술관 라움' 소장의 문화재도 많은데 '간송미술관'처럼 정기적으로 무료개방하여 국민에게 봉사하는 '오블레스 노블리주' 기대해본다.

 

 

 

 

 

옥의 티... 23쪽 활자인쇄를 설명하는 아래에 '어떤 내용(의) 책이든 손쉽게~' 38쪽 위 명동성당(에)서~ ㅠ

2쇄를 찍을 때는 교정해서 나오리라 믿는다.^^ (교정쇄가 나오면 '옥의 티'는 삭제하겠습니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3-02-26 07: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거 몸상태가 비몽사몽으로 작성한 건데... 스스로 댓글이라도 달아줘야지.
수고했어~~~~ 순오기!^^

프레이야 2013-02-26 0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정말 수고하셨어요!! 몸도 안 좋은 상태로 숙제하셨군요.^^
이렇게나 꼼꼼히 말에요. 초등아이들과 수업하던 때와는 달리 이제는 어린이책에 관심이 덜 가서
그만 놓쳤지 뭐에요.^^ 오기언니 오늘도 홧팅!입니다^^

순오기 2013-02-26 20:32   좋아요 0 | URL
숙제를 하루 지나서 했어요.ㅜㅜ

러브캣 2013-02-26 18: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보았습니다~

순오기 2013-02-26 20:32   좋아요 0 | URL
파트장님!^^

엄마콩 2013-03-03 1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려요^^

순오기 2013-03-03 10:46   좋아요 0 | URL
무엇을 축하하는 건가? 알아봤더니...
신평가단 좋은 리뷰로 선정되었네요~ 축하 고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