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차기만 백만 번 - 제9회 푸른문학상 수상 동화집 작은도서관 36
김리하 지음, 최정인 그림 / 푸른책들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9회 푸른문학상 수상작이다. 출판사마다 장편공모를 많이 하는데, 단편을 공모하는 푸른문학상은 그래서 빛난다. 
70년생 김리하 작가의 세 개의 단편은, 소재는 참신하지 않지만 정말 공감가는 소재다. 등장인물의 말과 행동이 과장되거나 억지스럽지 않고, 속내를 잘 보여주는 심리묘사에도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솔직한 주인공과 만나는 동안 화려하고 재밌는 삽화도 책읽는 재미를 더한다.  




완전 공감하는 <자전거를 삼킨 엄마>

"진짜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 게 맞나 봐. 내가 밤낮으로 열심히 사니까 이렇게 운도 척척 따라 주는 거라고. 우리 엄마가 나처럼 마음 착하고 반듯하게 사는 사람은 언젠가 복 받을거라고 했는데..... 나, 오늘 그 복 다 받았다. 그치?"(13쪽) 

공감의 썩소를 날리게 하는 엄마의 말, 대체 무슨 복을 받았기에 이리 호들갑일까?^^
아빠는 이런 엄마를 0.1톤에서 '톤'자를 떼고 0.1이라고 부른다. 나도 남편을 0.1로 불러야 할까?ㅋㅋ 

"당신, 이제 나 못 놀릴걸? 나 이 자전거 타고 살 쫙 뺄 테니까 두고 봐. 내가 살만 빼면 어디 가서 빠질 인물이 아니라고."(14쪽)

하하하~ 초긍정 마인드에 자기애로 돌똘 뭉친 이 엄마가 너무 좋다. 그래 살 좀 쪘다고 기죽을 필요 없잖아!ㅋㅋ

"어림없는 소리 하지 마. 여태껏 엄마는 엄마 몫으로 된 변변한 물건 한 번 못 사 봤어. 전부 다 너랑 네 아빠 좋은 거해 주느라고 말이야.(20~21쪽) 

아무도 엄마에게 이렇게 살라고 강요하지 않는다. 하지만 보통의 엄마들은 대부분 이렇게 산다. 마치 내 이야기인양 언성을 높여 대사를 읊어 봤더니, 공연히 슬퍼졌다. 우리 엄마들은 이렇게 살지 말자~   

"앞으로 나 정말 운동 열심히 할 거야. 우리 딸이 넘어진 엄마 척척 일으며 세워 줄 수 있을 정도로. 딱 그만큼만 살 뺄게. 내 자전거도 생겼으니까 이번엔 기필코 성공할 거야."(28쪽)

이렇게 딸한테 다짐하면서 기름에 튀긴 찹쌀꽈배기를 먹다니...  

"오늘이 진짜 마지막이야. 나도 이제 꽈배기가 점점 싫어지더라고."(29쪽) 

하하하~ '오늘까지 먹고 내일부턴 다이어트 할 거야~' 어디서 많이 듣던 소리 아닌가!
결코 미워할 수없는 뚱보 엄마한테서 내 모습을 발견한다. 그래, 엉덩이가 자전거를 삼키던 말던 오늘까지는 먹자고요.ㅋㅋ
자전거가 어디서 왜 생겼는지 상상해보라. 만약 책 내용과 딱 맞췄다면, 작가적 재능을 타고 났다고 긍정해도 좋으리라.^^ 


통쾌한 반전 <찍히면 안돼!>  

졸다가 선생님이 제 이름을 부르는 줄 알고 번쩍 잠이 깬 진윤기의 행동에 크게 웃었던 고영서는 윤기에게 복수를 당한다. 별명 그대로 진드기 윤기는 가지가지로 괴롭히지만 영서는 참는다. 하지만 정도가 심해지는 윤기 때문에 '절대 참지 않겠어, 당하기만 하진 않을거야'라고 외치며 큰 덩치로 반전을 시도한 영서에게 박수를 보낸다. 그래, 그렇게 부당한 일을 당했을 땐 참지 말고 대응을 해야지. 짝짝짝~~~~~ 영서 멋지다!  

"야, 그리고 참고로 말하겠는데 너 말야. 너, 나한테 딱 찍혔어. 앞으로 두고 볼 거야."(54쪽) 

 

밥 친구 되기 <발차기만 백만 번> 

표제작인 발차기만 백만 번은, 차여사라 불리는 차윤재를 싫어하는 신혁과 애어른 같은 차윤재가 '밥 친구'가 되는 유쾌한 이야기다. 싫어하는 윤재와 자꾸만 엮이는 게 싫은 신혁, 늘 바쁜 아빠 때문에 혼자서 밥을 먹어야 하는 신혁에게 동병상린을 느끼는 윤재. 같은 아파트 아래 위층에 살게 된 녀석들은 어떻게 마음을 나누게 되었을까...  

"네 엄마, 돌아가신 거 말야. 기분 나빴다면 미안해. 먼저 아는 척해서 말이야. 그때 그 사실을 알고 나니까 내 눈엔 네가 이전과 똑같은 조신혁으로 보이질 않더라고. 나와 같은 아픔이 느껴져서 그냥 친해지고 싶었어. 나도 참 많이 힘들었거든. 아빠 없다는 사실이..... "(85쪽) 

내 마음을 몰라주는 것 같아 속상하고 심통났나고?
천만에, 네 마음을 다 알아~~ 우린 친구잖아!!
세 편의 동화 속 주인공에게 가만히 손내밀어 등이라도 토닥여주고 싶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잘잘라 2011-09-29 1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휴... 설탕가루 팍팍 무친 따끈한 찹쌀꽈배기 한 입, 간절한 한 입, 딱 한 입!!^^

순오기 2011-09-29 16:01   좋아요 0 | URL
설탕 팍팍 무친 찹쌀꽈배기는 칼로리가 너무 높아요.ㅜㅜ
오늘 도가니를 같이 본 지인이 '소보루 빵' 2개 사줬어요.^^

2011-09-29 14: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1-09-29 16:01   좋아요 0 | URL
감사~바꿨어요.^^

책가방 2011-09-30 0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돌기형 훌라후프 처음 나왔을 때.. 그거만 있으면 금방 살 뺄줄 알았는데 아니더군요.
1500W짜리 힘좋은 청소기 샀을 때.. 그거만 있으면 집이 반짝반짝 할 줄 알았는데 아니더군요.
양문형 냉장고.. 그거만 사주면 냉장고 정리 정말 잘 할 줄 알았는데..역시 아니더라구요.ㅋ
이번엔 오쿠가 사고 싶어요.
그거만 있으면 가족 보양식은 다~~~ 해 먹일 것 같은데...ㅎㅎㅎㅎ
근데.. 뚱보엄마는 다이어트 성공하나요???

자전거는.. 마트에서 경품으로 받지 않았을까요..??
뽑기에서 자전거 뽑은 얘기는 들어보셨나요??
그거 뽑을려고 500원짜리 뽑기에 20만원이 넘는 돈을 쏟아 부은 사람이 있다는..ㅋ
덕분에 성능 떨어지는 MP4에 이상한 화장품, 몇개의 조잡한 라이터, 기타등등..
쫓아내 버리려다가 참고 데리고 산답니다...^^

순오기 2011-09-30 01:53   좋아요 0 | URL
하하하~ 유쾌한 댓글입니다.
뚱보 엄마 다이어트 성공하는지 저도 모르지요.ㅋㅋ

마트에서 경품으로 받은 건 우찌 아셨나요?
역시 책가방님은 작가적 상상력을 타고 나셨나 봅니다.
쫒아내 버리려다 참고 데리고 사는 그분께 감사해야겠군요.ㅋㅋ

같은하늘 2011-10-01 1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도 우리아들 보여주면 좋아하겠어요.^^
자신의 몫으로 변변한 물건을 사지 못하는 엄마라는 사람이 자전거가 생겼다면 그건 분명 경품으로 받은것이지요.
저희집에도 알라딘에서 경품으로 받은 물건들이 꽤 많거든요.ㅋㅋ
전 그 물건들을 "내꺼~~"라고 강조한답니다.

순오기 2011-10-03 01:24   좋아요 0 | URL
경품 아니면 나올데가 없다는 걸 아셨군요.ㅋㅋ
알라딘 경품~~~같은하늘님 여러번 받은 거 저도 기억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