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친구 커트니 비룡소의 그림동화 29
존 버닝햄 글.그림, 고승희 옮김 / 비룡소 / 199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녀를 어떻게 키우면 요렇게 멋진 아이들이 될까? 남을 배려하고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이 너무 예뻐서 내심 부러움으로 지켜봤다. 하지만 엄마와 아빠는 잘 생기고 좋은 동물만 사랑하는 우리네와 별반 다르지 않은 듯. 그렇지만 아이를 보면 그 부모가 보이기에, 충분히 사랑받을 아이로 잘 키운 부모임엔 틀림없는 것 같다. 

개를 키우고 싶은 아이들은 엄마 아빠를 조른다. 보통 아이들이 있는 가정에서 흔히 연출되는 모습이다. 아이들은 강아지를 비롯한 생명있는 것들을 키우고 싶어 한다. 이때 일방적으로 안된다고 거절하는 부모와 절충점을 찾는 부모로 나뉜다. 아이들은 개를 키우면 할 일이 많고 집 안이 더러워진다는 부모님 말씀에, 저희들이 다 할테니 허락해달라고 조른다.

  

우리도 아이들 어릴 때 강아지를 키워봤는데, 저희들이 다 하겠다는 말의 약발은 사흘밖에 안 갔다. 결국 강아지를 씻기고 먹이를 챙기는 모든 일이 엄마 차지가 되었다는 건 불을 보듯 뻔하다. 하지만 존 버닝햄 할아버지가 그려낸 아이들은 그러지 않겠지?  

좋은 개, 깨끗하고 잘 생긴 개로 골라야 한다며 허락한 부모님은, 아이들과 같이 개를 보러 가지 않고 아이들만 보냈다. 역시 뭔가 다른데가 있는 부모다. 보통은 아이들이 제대로 해낼까 싶어 부모가 앞장서는데, 이분들은 유모차에 막내까지 태워 같이 보낸다. 오~ 아이들에 대한 믿음인가, 스스로 판단하고 행동하도록 기회를 주는 것인가?

   

아이들은 이리저리 살펴봤지만, 집에서 키우고 싶은 개는 보이지 않았다. 아무도 데려가지 않을 개를 찾는 아이들에게 아저씨는 아무도 데려가려고 하지 않은 늙은 개 커트니를 보여준다. 아이들은 첫눈에 커트니가 맘에 들어 집으로 데려온다. 

 

부모님은 늙고 못생긴 똥개를 데려왔다며, 커트니가 마음에 들지 않는 건 부모님 표정만 봐도 알 수 있다. 아이드은 그래도 귀엽다고 말한다. 커트니의 복이다~ ^^ 

  

다음날 아침, 어딘가에서 커다란 짐가방을 챙겨온 커트니의 놀라운 마법이 시작된다.

 

커트니가 맘에 들지 않았던 부모님 마음을 녹여버린 커트니의 마법을 감상해보자.^^
앞치마를 두르고 음식을 만든 후 웨이터 아저씨 옷으로 갈아 입고 식탁을 차렸다.
식구들이 식사 할 동안 바이올린을 연주하고, 마술 기구로 재밌는 마술을 부리며 아기도 데리고 놀았다.
와아~ 커트니 최고다!!

  

하지만 놀라움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늘 식구들과 함께 하며 온갖 일을 거들고, 집에 불이 났을 때 아기를 구해냈다.
부라보~ 커트니!!

  

어디에 있든지 커트니는 늘 집안 일을 도우며 평화로운 일상을 보냈다.

하지만 진짜 놀랄 일은 이제부터~~~~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진 커트니는 어디로 갔을까? 
엄마 아빠는 좋은 개를 고르라는 말을 안 듣더니 결국 이런 일이 생겼다며 투덜투덜~ 쿨한 부모인 줄 알았더니 아닌가 보다. 지난 일을 되새기며 이럴 줄 알았다고 잔소리 하는 부모는 내 자화상 같다.ㅜㅜ  

아이들은 경찰서에 가서 나이가 많지만 재주많은 커트니를 찾아 달라 부탁하고, 가족들과 휴가를 떠났다.

 
  

줄이 끊어져 떠내려가는 보트를 힘껏 잡아당겨 모래사장으로 올린 것은 과연 누굴까? ^^

 

비록 겉모습은 늙고 못 생겨서 아무도 데려가지 않는 커트니였지만, 집으로 데려와 친구가 돼 준 어린이들에게 은혜로 보답한 커트니가 최고다. 잘 생기고 좋은 것만 찾는 사람들에게 겉모습이 중요한 게 아니라는 걸 가르쳐주는 센스, 역시 존 버닝햄 할아버지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철나무꾼 2010-10-26 09: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애들 스스로 고르라고 아이들끼리 내보낸다구요?
전 저얼때 그렇게 못할 거예요~ㅠ.ㅠ
갗 돌 지난 조카네 집에서 개를 키우는 데,
가보면 개랑 입 맞추고,조카 손에 든 과자를 개랑 나눠먹고...개판이 따로 없어요.

순오기 2010-10-26 22:41   좋아요 0 | URL
그죠~ 애들만 보내면서 유모차에 아기까지 딸려 보냈어요.^^

그야말로 개판이군요.ㅋㅋ

노이에자이트 2010-10-26 2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개를 기르자는 아이들과 못마땅해하는 부모...어느 나라에나 있는 이야기지요.가끔 저런 삽화 그리는 법을 배우고 싶어요.

순오기 2010-10-26 22:41   좋아요 0 | URL
애완동물 키우기는 어느 나라나 다르지 않은 풍경인가 봐요.^^

같은하늘 2010-11-01 11: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존 버닝햄의 리뷰를 많이 올리셨네요. 저도 어제야 알고 열심히 올려보았는데...ㅎㅎ
오기언니는 꼭 좋은일이 생기실것 같아요.^^

순오기 2010-11-01 17:20   좋아요 0 | URL
내가 전에 이벤트 한다고 공지했는데, 바쁘셔서 못 보셨군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