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비오틱 밥상>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마크로비오틱 밥상 - 자연을 통째로 먹는
이와사키 유카 지음 / 비타북스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연을 통째로 먹는 마크로비오틱(Macrobiotic)
우리 땅 제철음식을 뿌리부터 껍질까지 통째로 먹는다. 
No Meat No Sugar No Milk No Egg 




표지에 나온 키워드만 봐도 뭘 말하는지 대충은 감이 잡힌다. 현재 우리의 식생활이 잘못 됐으니 마크로비오틱 밥상으로 바꾸자는 얘기인 모양이다. 결국 건강은 식생활에 달려 있고, 건강을 위해서는 잘못된 식단을 바꾸자는 얘기니까 충분히 설득력이 있다. 그러나 식단을 바꾸는 일이 손바닥 뒤집듯 쉬운 일이 아니라는 건 주부들은 다 안다. 주부의 손끝에서 좌우되는 식단이라 요리할 주부가 심각성을 인식하고 귀찮음을 극복한다면 가능하겠다. 책을 보면서 몇 가지는 이미 나도 써먹는 식단이고, 몇 가지는 시도해봐야 겠다고 맘 먹었다. 
마크로비오틱이 무엇인지 설명한 글이다.

   
  마크로비오틱은 웰빙, 슬로우푸드, 로하스, 오가닉 등을 이은 세계적인 건강 트렌드로 macro(큰, 위대한)+bio(생명) 그리고 tic(방법, 기술)의 합성어로 일본의 장수건강법에서 유래했다. 음양조화(陰陽調和), 신토불이(身土不二), 일물전체(一物全體), 자연생활(自然生活) 등 4대 원칙에 충실한 건강법이다. 마크로비오틱에서는 식품을 통째로 먹어야 식품이 가진 고유의 '에너지(Energy)=기(氣)를 그대로 섭취할 수 있다고 말한다. 또한 무엇을 어떻게 먹느냐는 자신의 몸뿐 아니라 마음에도 반영되기 때문에 인위적인 과정을 거치지 않은 신선한 식품을 먹으라. (10쪽)   
   

저자 일본인 이와사키 유카는 일본 국가공인 관리영양사로 한국인 남편과 결혼, 현재 국내에서 활동중이다. 저자는 본격 요리를 설명하기 전, 음과 양이 우리 몸에 어떤 작용을 하는지, 어떤 식품이 음이고 양인지 설명한다. 음성 성질을 지닌 음식은 장기의 기능을 늦추고 몸을 식히는 에너지를 가지고 있고, 양성 음식은 장기의 기능을 조이게 하고 몸을 데우는 에너지가 있다고 한다. 지상에서 위를 향해서 자라는 채소류는 상승, 확산이라는 음성 에너지를 많이 가지고 있다. 버섯류, 미나리, 참나물, 샐러리, 마, 연근, 무, 당근 등은 음성 식품이고, 대파나 우엉은 음성과 양성 요인을 갖고 있단다. 그런데 이런 거 일일이 따져가며 조화를 맞춰 음식을 해먹는다는 건 보통 일은 아니겠다.ㅜㅜ




표지에도 있듯이 금해야 할 네 가지 식품인 고기, 설탕, 우유, 달걀을 안쓰고 식탁을 준비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아이들은 국이나 찌개를 잘 먹지 않아서, 아침메 마땅한 반찬이 없으면 뚝배기에 달걀찜 하나 해주면 밥 한 그릇 뚝딱 먹고 가는데 어쩌란 말이냐?ㅋㅋ 하지만 걱정할 거 없다. 친절하게 대체식품을 제시했으니까.^^ 달걀이나 우유는 두부로, 마요네즈소스는 두부소스로, 요거트는 두부요거트로, 설탕은 조청이나 메이플시럽으로, 백미는 현미로, 시판 케첩은 당근케첩으로, 정제염은 천일염으로, 쿠키는 견과류를 넣은 오트밀바 대체하면 된다니까, 이것만 바꿔도 절반은 성공할 거 같다. 우리집은 어떤 음식에도 설탕은 쓰지 않고, 조청이나 꿀을 넣는다. 남편이 당뇨가 있어 이미 현미밥을 먹고 천일염을 사용하니까 다른 것들만 대체하면 될 거 같다.

책에서 안내한 자주 쓰는 식품의 눈대중 손대중 계량법은 아주 유용할 듯. 음식할 때마다 일일이 계량하지 않아도 주부 연차가 늘면 자연스레 눈대중 손대중으로 해도 틀림 없는 내공이 쌓인다. 재료 손질이 관건이라는데 식품에 따른 손질과 어떻게 칼질해야 되는지 나와 있어 초보라도 겁낼 필요는 없겠다. 대파뿌리는 기침에 좋다고 해서 기관지천식이 있는 나는 절대 버리지 않고 육수낼 때 다른 재료들과 넣어서 끓이는데, 이 책에서 파뿌리도 곱게 다져서 음식에 넣으라고 한다.



본격적인 레시피는 주식, 국, 일품요리, 반찬, 디저트, 치유식으로 나누었고, 마지막엔 초보자도 쉽게 차리는 마크로비오틱 가정식단 원리와 4일치 식단이 나와 있어 실험적으로 따라 해봐도 좋을 것 같다. 식품에 대한 안내와 재료 손질 및 요리법과 팁을 설명했는데, 저자의 음식에 얽힌 추억과 에피소드, 일본과 한국 음식의 차이와 비교 등 재밌고 유익한 이야기가 많아 잘 읽혔다. 또한 눈이 호사를 누리고 군침 돌게 하는 음식 사진은 최고다! 판형이 넉넉해서 사진이나 설명을 알아보기도 좋다. 




이제 마크로비오틱 밥상이 무엇인지 알았으니 실천만 하면 되는데... 우선 손쉬운 것부터 따라하려고 내일 아침상에 올릴 식품재로로 두부, 버섯, 당근, 호박을 준비했다. 아침에 종종 해주던 달걀찜은 빠이빠이 해야될 것 같다. 사실 막내가 아토피가 있어 자연식을 하는 편이지만 게으름 부리다 준비가 안됐으면 만만한 게 달걀찜이나 비빔밥이었다. 요즘은 배추된장국과 배추쌈에 배추김치로 상을 차렸으니, 날마다 풀밭 위의 식사만 했을 뿐이다.ㅜㅜ 내일은 시장에 내려가 장을 봐다 4일차 식단으로 상차림을 해야겠다. 이번주는 내내 중,고딩 남매가 시험보는데... 저희들이 좋아하는 입에 맞는 음식으로 해주고, 시험 끝나고 시도해야 될려나~ ?




*16쪽의 수수는 율무 사진이고, 22쪽의 유기농 양조간장 설명이 바로 옆 메이플시럽 사진에도 같이 적혔고, 24쪽 수수와 율무는 사진이 바뀌었다는 거~ 출판사와 저자는 알고 있겠죠?^^ 3쇄는 수정돼 출판되기를!!  

책에는 왼쪽이 율무, 오른쪽이 수수라고 돼 있지만, 실제는 내가 찍은 사진처럼 흰 것이 율무고 붉은 색이 수수랍니다.^^ 




몇 가지 곡류들~ 사진을 보고 이름을 맞춰보실래요.^^ 



위에 출연한 곡류의 이름을 맞추면 선물이 있을지도 몰라요. 헤헤~ 정답은 위줄 왼쪽부터 차례로 1.2.3.4~ 아래줄도 왼쪽부터 5.6.7.8~ 너무 쉽죠잉~^^ 그래서 선착순,  아래는 비교를 위해 힌트로 제공한 근접 사진이에요.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9-12-07 14: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12-07 18: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큰딸 2009-12-07 20: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민경이와 성주의 괴로워할 모습이 눈에 보여 ㅋㅋ
마크로비오틱이라니...!
우리에겐 그저 토끼밥일뿐!ㅎㅎ
나 12월 19일 이후에 내려가요~~

순오기 2009-12-07 20:50   좋아요 0 | URL
오호~ 큰딸 올만이다!
밥 잘 먹고 지내겠지? 무심한 에미같으니라고~ㅋㅋ
민경인 오늘 수학셤 얼마나 못 봤으면 학원가야겠단다.ㅜㅜ
민경인 목욜이면 끝나고 성주는 다음주부터~
하긴 항상 토끼네 식탁이지만...^^

2009-12-08 09: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09-12-09 10:03   좋아요 0 | URL
헤헤~ 너무 쉽죠잉~ ^^

자하(紫霞) 2009-12-08 09: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채식할 때 참고하면 좋은 책인가요?
채식, 채식하는 데 사서 보면 괜찮은 책이 없는 거 같아요.

순오기 2009-12-09 10:04   좋아요 0 | URL
채식을 어떻게 요리해 먹어야 하는지 도움이 될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