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리뷰] <먼지깨비><구름빵> 등 마음씨앗 그림책 리뷰를 써 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구름빵 한솔 마음씨앗 그림책 2
백희나 글.사진 / 한솔수북 / 200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이 많은 사람들의 칭찬을 받을 때, 리뷰대회로 받은 적립금 156,000원을 나를 위한 그림책을 사는데 투자했었다. 그때 1순위로 올랐던 책이 구름빵이었고, 백희나 작가는 그렇게 내게 왔다.  

'백희나'라는 이름을 내게 확실하게 각인시킨 구름빵. 하늘을 날고 싶다고 한 번쯤은 꿈꿔봤을 독자의 마음을, 두둥실 떠오른 고양이 캐릭터로 사로잡았다. 단순한 상상에 빛과 그림자를 대비시킨 구름빵은, 2005년 볼로냐 국제도서전 픽션 부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어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일일히 소품을 만들어 사진을 찍었고, 적절한 공간 배치로 수준 높은 독자의 안목에 찼으며, 상상력을 실현시킨 이야기는 아이들의 탄성을 지르게 했다. 뭔가 자신들의 코드와 맞다고 느끼는 그 흡족함을 엿볼 수 있었다.   

주방에서 아침을 준비하는 엄마와 살짝 깨어나 비옷을 입고 나가려는 고양이 형제, 빛과 그림자의 대비가 선명하다.


 
밖에 나간 고양이 형제는 나뭇가지에 걸린 구름을 가져와 엄마에게 빵을 만들어 달라고 내민다.
 

아이들의 꿈을 인정하고 실현시켜 주는 이런 엄마, 정말 멋지다! 아이들을 실망시키지 않으려고 열심히 반죽하는 엄마, 독자도 빵을 만들고 싶은 맘이 절로 생기는 구름빵 레시피는 마치 요리책 같다.^^


45분을 기다려 잘 구워진 빵으로 아침을 먹기로 했는데, 늦잠을 잔 아빠는 허둥지둥 출근했다.


아빠는 배고플텐데... 잘 구워진 빵은 두둥실 하늘로 떠오르고, 빵을 먹은 고양이 형제도 떠오른다.
와우~ 이런 꿈같은 환상이 실현되다니, 놀라워라 놀라워!


두~둥~실이란 말이 마치 마술사의 주문처럼 들리며, 아이들은 저희들도 날고 싶어 몸살이 날 지경이다.
 "와~ 좋겠다! 나도 구름빵 만들고 싶어~ 먹고 싶어~ 두둥실 떠오르고 싶어~ 나도 두둥실 하늘을 날고 싶어!"

온갖 소리들이 범벅되어 교실은 순식간에 시끌시끌하다. 지각한 아버지의 '허둥지둥'도 마냥 즐거운 듯, 우리 아버지도 술마시고 온 다음날 늦잠 자고 허둥지둥 했다면서 이야기에 빠져들었다. ^^
배고플 아빠를 이해 구름빵을 들고 두둥실 날아오르는 고양이 형제~


비가 내리는 출근 길, 수많은 차들이 밀려있는데 과연 아빠가 탄 차를 찾을 수 있을까? 허둥지둥 아빠를 찾아 구름빵을 내일고, 허겁지겁 구름빵을 먹은 아빠 손잡고 회사로 두둥실~~ 


다행이 늦지 않게 회사에 도착한 아빠는 창문으로 들어가시고... ^^ 
 

아빠를 회사까지 모셔다 드린 고양이 형제, 다시 두둥실 날아서 집으로 돌아온다. 
 
지붕 위에 사뿐히 내려 앉은 고양이 형제, 말끔히 비가 개인 하늘 아래 행복한 구름빵을 먹는다.


아이들은 엄청 부러워하며 구름빵을 만드는 과정에서 나온 '이스트'가 베이킹 파우더냐고 묻기도 했다. 우리도 구름을 잡으러 나가자는 녀석들을 달래 독후활동을 해봤다.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09-04-05 0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너무 훌륭해요. 백희나 작가를 완전히 각인시켜 주었어요.^^

순오기 2009-04-05 08:43   좋아요 0 | URL
백희나 작가, 내겐 듣보잡이었는데 이 책으로 알게 됐고 확실히 각인됐죠.^^

행복희망꿈 2009-04-05 10: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정말 재미있지요? 저희집에도 있는데요.
아이들이 신기해하며 잘 읽더라구요.

순오기 2009-04-05 10:40   좋아요 0 | URL
사진 리뷰전 참여해보세요~ 애들이 한 독후활동도 곁들여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