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주의자
한강 지음 / 창비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채식주의자>는 연작소설이다.

연작소설이란, 여러 작가가 나누어 글을 쓰고 엮은 책을 말하거나

<채식주의자>처럼 한 작가가 여러 단편을 써서 하나로 묶은 것을 말한다.


총 3가지 단편(채식주의자/몽고반점/나무불꽃)으로 이루어져있으며,

'채식주의자'는 주인공 영혜의 남편 관찰자 시점(유일한 1인칭)으로 쓰여졌다.

'몽고반점'은 영혜의 형부(친언니의 남편) 중심으로, 마지막 '나무불꽃'은 영혜 친언니의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 태초의 몽고반점 그리고 예술 

가장 이해하기 힘들고 난해했던 이야기

아, 어렵다. 그런데 <채식주의자>를 관통하는 이야기인지라 무시할 수는 없다.

형부의 몽고반점(태초의 의미가 담겨있는 것 같다)에 대한 욕망, 그리고 몽고반점이 있는 영혜에 대한 정욕.

비디오아티스트 작업을 하는 형부는 아내에게 상당부분 경제적으로 의지하는 사람이다.

어느 날, 아들의 몽고반점 얘기를 하다가 아내에게 영혜도 아직 몽고반점이 있다는 얘기를 듣는다.

그 이후로 그를 덮어오는 욕망을 그는 끝내 뿌리치지 못한다.

영혜의 몽고반점 주위로 피어오르는 꽃들과

형부의 성기 주위로 피어오르는 꽃, 그리고 그들의 교합

어떤 해석이 가능한것일까? 태초에 대한 열망같은 것들일까?

그리고 그것은 사회적 비판을 넘어서는 어떤 예술의 경지에 있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일까? 여전히 모르겠다.



* 폭력성에 맞서는 소수자의 삶

<채식주의자>를 보면서 내가 느낀 주제의식은 바로 이것이었다.

폭력성에 맞서는 사람의 이야기. 즉 소수자의 삶.

<채식주의자>는 다양한 관점에서 얘기해 볼 수 있어 이야기거리도 많고

읽는 이마다 모두 다 다른 주제를 선택하여 논쟁하기도 한다.

어떤 사람이 페미니즘과 연관지어 쓴 글을 보았는데 그것도 꽤 흥미로웠다.

 

개인적으로 내게 <채식주의자>는 이 사회의 폭력성에 대항하는 한 사람의 이야기로 보였다.

사실, 대항한다는 말이 맞지 않을 수도 있다. 그녀는 단지 음식을 거부하는 것이니까.

그런데 이 책을 읽어보면, 그녀의 무의식에 어떤 것들이 담겨있는지 알 수 있다.

빨간 피, 도륙된 살들, 그리고 어릴 적 아버지의 학대로 죽은 개고기를 먹었던 장면까지.

이러한 무의식적 장면들로 인해 그녀가 음식을 거부하는 행동의 결과가 나타났다는 점.

심지어 죽음을 선택한 그녀에게 어느 누가 대항하지 않았다고 할 수 있을까.


특히나 그녀가 그런 삶(육식을 거부한)을 선택했을 때, 가족들의 반응은 어떠했는가

평범하지 않은 것에 대한 사람들의 핍박과 혐오는 언제나 자행된다.

사회의 폭력성과 사람들의 따가운 눈쌀과 폭력에도 견뎌야하는 것은 어떤 것일까

그런 점에서 영혜가 나무가 되고자 선택한 삶에 나는 침묵할 수밖에 없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