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이 재테크다 - 오늘 뭐 먹지? 외식과 배달음식으로 지친 당신을 위한
김미진 지음 / 체인지업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결혼을 한지 2년이 넘어 3년차로 접어들었다. 결혼 전에도 요리에 관심이 없고 간볼지를 도통 모르겠어서 자신이 없었는데 어거지로 몇 번 했더니 이제는 오징어 손질을 하게 되고 스테이크 굽기도 자유롭게, 레시피를 보지 않고 뚝딱 만드는 요리도 생겼다. 그런데 이놈의 요리라는게 궁리를 하지 않으니 한계에 부딪혔다. 내가 만든 요리가 딱히 와~ 맛있다. 란 생각도 들지 않고 매일 반복되는 메뉴에 남편은 진작부터 배달앱을 꺼낸다. 특히 요즘에는 코로나19로 식당도 가지 못하면서 '요기요'와 '배달의 민족' 주문내역만 늘어가고 있다.

'이제 배달음식 지겨워!' 내적 고함이 빗발치고 있을 때 내게로 온 『집밥이 재테크다』 를 처음 받을 때, 진짜 재테크 책인 줄 알았으나, '외식과 배달음식으로 지친 당신을 위한' 부제를 본 순간 '아! 이 책이다.' 싶었다.

 

 

  인트로 색감과 일러스트가 감각적이다.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각종 미디어에서 유명하다는 MJ님의 후다닥 레시피는 그 이름만큼 간단하다. 식재료나 요리방식이 요린이인 내가 봐도 익숙하고 따라하는데 거부감이 들지 않는다. 1석2조 레시피 28가지, 간단한 한 끼 18가지, 국 찌개 메뉴 17가지, 반찬메뉴 26가지, 주말 별식 12가지, 디저트 9가지 꽤 많은 레시피가 담겨있다. '1석2조 레시피'는 하나의 요리 레시피에 몇 과정만 더해서 새로운 요리를 만들거나 한 재료로 여러 음식을 만들어보는 방법이 담겨 있는데 이건 진짜 꿀팁인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간장돼지불고기'와 '분짜'를 동시에 만들 수 있다니 꼭 따라해보고 싶다. 

 

 

요린이들도 따라 할 수 있도록 채소부터 조미료까지 계량 가이드가 나와있고 요리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불 조절 가이드가 있다. 어떤 요리책은 이 중요한 걸 알려주지 않아 나를 절망에 이르게 했다. 여러 레시피 중에서 '라면 투움바', '황태미역떡국', '감자수제비', '쌍화탕 수육', '리코타치즈'를 꼭 만들어 보리라!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