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나르 베르베르 인생소설 - 나는 왜 작가가 되었나
다니엘 이치비아 지음, 이주영 옮김 / 예미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작품을 읽을 때마다 그의 상상력과 세계관에 놀라움을 금할 길이 없다. 같은 작가의 책을 몇 권 연달아 읽을 때면 비슷한 느낌과 방식에 지루해질 때가 있는데 그의 이야기들에는 지루함을 찾아보기 어렵다. 심지어 다작을 하는데도 매번 참신한 소재의 작품을 발표하는 모습을 보면 경이로움까지 느낀다. 늘 소설로만 접했던 작가였는데 '나는 왜 작가가 되었나 <베르나르 베르베르 인생소설>'을 읽으며 그의 생을 들여다볼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처음 접했던 그의 작품 <개미>를 보며 이 작은 곤충을 집요하게 탐구한 것이 느껴질 정도로 생동감이 넘치고 해박한 지식과 상상력에 빠져들었다. 그래서였을까. 그의 인생에서 <개미>가 어떻게 세상에 나왔는지 과정을 소개하는 부분이 가장 흥미로웠다. 단번에 <개미>란 장편소설이 등장한 것은 아니었고 학창시절 교내에서 <개미의 제국>이란 이름으로 단편소설을 실었고 규칙적으로 글을 쓰는 과정에서 여러 역경을 거친 후에야 지금의 <개미>가 나올 수 있었다니 끈기와 집념까지 갖춘 사람이구나 싶었다. '될 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 한국 속담이 있듯이 그의 어린시절은 호기심으로 가득했던 것 같다. 게다가 글쓰는 재주까지 있었으니 작가가 될 수밖에 없는 숙명이 아니었을까 싶다.

 

  사실 그의 작품들을 보면서 나도 이런 재능이 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부러움을 가져본 적이 있다. 하지만 그의 인생을 들여다보니 딱히 그런것만은 아니었다. 그도 글을 쓰며 부당한 일을 당한 적도 있었고 전업작가가 되기까지 많은 고난과 역경을 겪었다. 그런 이야기들을 보며 그의 작품들이 이전보다 좀 더 진지하게 다가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