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63가지 심리실험 - 뇌과학편
이케가야 유지 지음, 서수지 옮김 / 사람과나무사이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부터 흥미로운 뇌과학서적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63가지 심리실험>은 컬러풀한 캐릭터와 호기심을 자극하는 주제들을 엄선하여 뇌와 사람의 관계를 실제 실험을 근거로 접근한다. 인간은 뇌를 진화하여 고도로 발전을 이루었지만, 그 뇌로 인하여 비이성적인 행동을 할 때도 있다. 뇌과학으로 접근하여 사람들의 심리를 파악하는 학자나 의사들도 있고 기업들은 이를 이용하여 마케팅 전략을 세우기도 하니, 인간의 뇌는 여전히 관심분야이고 구 대상일 것이다.

친구들 중에는 문과 과목과 이과 과목을 가리지 않고 잘하는 아이들이 있었다. 어릴때는 이과적 소양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지만, 더 넓은 세상을 배우기 위해서는 이과적 소양이 꼭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우리는 흔히 문과와 이과의 특성을 구분하여 완전히 다른 영역에 둘을 놓고 비교하지만, 어떤 현상을 이해하거나 그것을 잘 풀어내기 위해서는 두 가지의 특성을 모두 가지고 있어야 함을 살아가면서 깨닫는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구체적인 실험의 수치를 통한 인간의 뇌와 심리를 설명함으로 신뢰를 높인다.

당연히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주제, '참으면 참을수록 인내력이 떨어진다'의 실험은 6분간 코미디를 보여주며, 한 그룹에는 맘껏 웃으며 악력기를 힘껏 누르라고 요청하고 다른 그룹에는 웃지 않고 악력기를 힘껏 누르라고 한다. 악력기를 오래 누른 그룹은 이 중 맘껏 웃으며 코미디를 본 사람들이었다. 웃음을 참은 그룹은 힘을 주는 시간이 무려 20%나 줄어들었다고 한다. 으레 알고있다고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실험을 통해 상관관계를 조사하니 더 설득력있는 접근이 가능했다. 이 실험은 '자아소모'를 이야기했는데, 사람이 참고 또 참으며 자아를 소모하면 결국 인내심이 바닥남을 보여준다. 재미있는 실험은 이뿐만이 아니다. 무려 63가지의 실험 이야기가 담겨 있다. 덕에 책은 조금 두껍지만 일상의 단조로움을 새로이 되새겨보는 시간이었다.

뇌는 효율성만을 놓고 따지기에는 너무도 큰 가치와 의미를 지닌다.
한발 더 나아가 뇌는 인간을 인간답게 만들어주는 소중한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을 읽다보면 그 점을 분명히 깨닫게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