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물결 오시듯 실천시선(실천문학의 시집) 214
이봉환 지음 / 실천문학사 / 2013년 12월
장바구니담기


내가 보듬어본 향기들





세상에 태어나 보듬어본 그 향기들을 절대 나는 잊을 수가 없다



다 익은 나락을 베어 말린 후 탈곡하려고 묶을 때는
보듬을 수밖에 없는데 그때의 볏짚 냄새며



추운 겨울 방을 덥히려 산에 올라 긁은 솔가리를 지게에
얹으려고 안아 들었던 때의 아련한 솔향기며



처음으로 기다리고 처음으로 사랑하고 처음으로 그대
살갗 가까이 다가갔을 때 훅 끼치던 그 페로몬 향이며-81쪽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2014-04-02 03: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말 나락입니다.
나락을 먹고
우리들 모두 즐겁게 살아가지요.

후애(厚愛) 2014-04-04 13:18   좋아요 0 | URL
네 참 고마운 나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