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날이나 저녁때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19
황인숙 지음 / 현대문학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직 가을이겠지.
가을에는 독서의 계절, 시집을 집었다.
아직은 나에게 어려운 시집이지만 읽다보면 뭔가가 가슴에 묵직하게 내려앉는...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느낌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